> 경제 > 공기업

[2020국감] 석유공사, MB정부 해외자원개발 실패로 2008년 이후 이자비용만 4.3조

28개 해외석유개발 사업 중 16개 회수액 전무
신정훈 "저유가·시장 위축에 자산 매각 어려워"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09:2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0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MB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실패가 남긴 후유증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나 한국석유공사의 경영정상화가 난망을 겪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실에 따르면, 석유공사는 MB 정부의 해외자원개발 사업 실패로 부채비율이 치솟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08년 73.3%였던 부채비율은 2014년 221.3%, 2017년 718.5%, 2018년 2287.1%, 2019년 3415.5%로 급격히 상승했다.

2008년 326억원이었던 이자비용도 2011년 이후 연간 4000억원 규모로 치솟아 2008년부터 2019년까지 이자비용만 무려 4조3429억원에 달했다.

한국석유공사 이자비용 및 부채비율 등 현황 [자료=신정훈 의원실] 2020.10.20 fedor01@newspim.com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석유공사는 총 28개의 해외 석유개발사업을 추진했다. 해당 기간 누적 투자액은 약 154억5930만달러에 달했지만 39억9800만달러를 회수하는데 그쳐 투자액 대비 회수액 비율은 25.9%에 그쳤다.

또한 28개 사업 중 16개 사업의 회수액이 전무했다. 이 중 올해 시작한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드녹 온쇼어(ADNOC Onshore) 사업을 제외하면 모두 2008~2013년에 사업 시작연도가 집중돼 있다.

투자액이 큰 주요 사업별 상황을 살펴보면 해당 기간 누적 투자액이 49억5700만달러로 가장 컸던 영국 다나(Dana) 사업은 22억2500만달러를 회수(45%)했다. 반면, 캐나다 하비스트(Harvest)는 40억8000만달러를 투자했지만 단 3400만달러 회수 (1%)하는데 그쳤다.

한편, 석유공사는 지난 2018년 정부의 제1차 해외자원개발TF 결과와 수익성-전략성 가치 분석에 따라 비핵심자산을 대상으로 자산합리화를 지속 추진 중에 있다.

신정훈 의원은 "저유가가 지속됨에 따라 매각 대상 자산의 시장가치가 크게 하락했을 뿐 아니라 재무여건이 악화된 석유개발(E&P) 기업의 저가 매물 증가로 매수자 우위시장이 형성되어 매각에 불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실자산 매각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세우고, 목표 달성을 위한 면밀한 상황 점검이 수시로 이뤄져야 한다"며 "무엇보다 이자비용 규모를 줄여 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여 자산관리 효율성을 증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