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4000만명 돌파…"연내 백신 승인 기대"(19일 오후1시23분)

32일 만에 1000만명 추가 확진…가파른 확산
영국·미국 당국, 올해 내 백신 긴급 승인 희망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6: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4000만명을 돌파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111만명을 넘어섰다.

19일 한국시각 오후 2시31분, 그리니치표준시(GMT) 오전 5시31분 현재 국제 기준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028만2605명으로 나타났다. 같은 시점의 사밍자는 111만8330명으로 집계됐다.

로이터통신도 개별 국가의 공식 보도를 근거로 이날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000만명을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진단 부족과 일부 국가들의 의도적 과소 보고 가능성을 고려해 확진자와 사망자 실제 숫자는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3분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3989만868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111만2588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815만4594명 ▲인도 749만4551명 ▲브라질 522만4362명 ▲러시아 139만824명 ▲아르헨티나 98만9680명 ▲콜롬비아 95만9572명 ▲스페인 93만6560명 ▲프랑스 87만6342명 ▲페루 86만5549명 ▲멕시코 85만1227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1만9672명 ▲브라질 15만3675명 ▲인도 11만4031명 ▲멕시코 8만6167명 ▲영국 4만3736명 ▲이탈리아 3만6543명 ▲스페인 3만3775명 ▲페루 3만3702명 ▲프랑스 3만3325명 ▲이란 3만375명 등으로 보고됐다.

◆ 32일 만에 '1000만명' 감염…가파른 확산세

로이터통신은 북반구에서 겨울이 시작되면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계속 빨라지고 있다며,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3000만명에서 4000만명으로 가는 데 32일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1월 초 중국 우한에서 첫 확진 사례 발생 이후 확진자가 1000만명 발생하기까지 3개월 걸린 것에서 2000만명 돌파까지 44일, 3000명 돌파까지 38일 걸린 것에 비하면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미국과 인도, 브라질이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본 국가로 나타났는데, 북미와 중남미의 경우, 전 세계 확진자의 거의 절반인 47.27%를 차지했다.

유럽의 확산세도 가파르다. 이탈리아와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폴란드, 우크라이나, 키프로스, 체코 등에서는 매일 기록적인 코로나19 확진 건수가 나타나는 등 유럽 신규 확진자 수는 일일 15만건 이상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의 17% 이상이며, 사망자는 약 22%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임상3상을 통과한 백신이 널리 사용되기 전까지는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현재에서 2배 가까이 증가한 200만명으로 늘어날 수 있으며, 팬데믹을 억제하기 위한 세계 공동 조치가 없다면 더욱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마이크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좌) [사진=로이터 뉴스핌]

◆ 미국 '11월 하순', 영국 '성탄절 전후' 백신 승인 희망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면서 세계 각국에서는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영국은 올해 말까지 코로나19 백신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의료문제와 관련해 영국 정부에 자문하는 차석 의무관인 조너선 반탐 노팅엄대 교수는 지난 18일 코로나 백신이 크리스마스 때 준비될 수 있다고 하원 의원들에게 설명했다.

이후 노약자와 취약계층, 의료 핵심 종사자를 대상으로 새해부터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할 수 있다.

미국 또한 올해 안에 치료제와 백신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HHS) 장관은 지난 18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이 수주일 내 승인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에이자 HHS 장관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궤도에 올랐으며, 몇 주 내 나올 수 있다"면서 "국민들이 그때까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이자 장관은 특히 글로벌 제약회사 화이자가 오는 11월 셋째 주에 미 식품의약국(FDA)에 백신 긴급승인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이것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역사적인 뉴스"라며 "이처럼 백신 긴급 승인이 가까워진 만큼, 그때까지 감염과 입원율, 사망자 수를 낮추는 안전 대책을 권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때까지 경계를 늦추지 말고 잘 버티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