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전 세계 누적 확진자 4000만명 목전...사망 110만명 넘어(17일 오후 2시 23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7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7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40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뒀다. 사망자 수는 110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 시각으로 17일 오후 2시 23분 현재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3932만9770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110만4367명이다.

전일보다 확진자 수는 47만8412명, 사망자 수는 7082명 증가했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804만9396명 ▲인도 743만2680명 ▲브라질 520만300명 ▲러시아 136만1317명 ▲아르헨티나 96만5609명 ▲콜롬비아 94만5354명 ▲스페인 93만6560명 ▲프랑스 87만6342명 ▲페루 85만9740명 ▲멕시코 84만1661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1만8588명 ▲브라질 15만3214명 ▲인도 11만2998명 ▲멕시코 8만5704명 ▲영국 4만3519명 ▲이탈리아 3만6427명 ▲페루 3만3577명 ▲스페인 3만3775명 ▲프랑스 3만3325명 ▲이란 2만9870명 등으로 보고됐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10.17 goldendog@newspim.com

◆ 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치료 긴급사용 재승인"

미국식품의약국(FDA)이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가 개발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에 긴급사용승인(EUA)을 재발급했다.

FDA의 긴급사용승인 이후 세계보건기구(WHO)가 시험한 결과 효과가 없다는 입장을 내놔 논란이 일어나자 이에 대응해 재발급한 것이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FDA가 길리어드에 보낸 편지에서 이날부로 긴급사용승인을 재발급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지난 1일자에 이미 EUA가 발급됐지만 이후 입원환자에 대해 사용가능하다는 점을 재확인 한 것이다.

WHO는 앞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용돼 온 렘데시비르가 환자의 치명률을 낮추는 데 유의미한 효과가 없다는 보고서에서 개발사인 길리어드의 신뢰성 문제를 제기했다.

렘데시비르 [사진=로이터 뉴스핌]

◆ 일본, 신규 확진 4일 연속 500명 이상

16일 일본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2명 발생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4일 연속으로 500명 이상을 기록했다.

도쿄(東京)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184명 확인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가 45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36명, 40대가 27명 순이었다. 중증화 위험이 높은 60대 이상 고령자는 33명이었다.

이밖에 오사카(大阪)부에서 53명, 가나가와(神奈川)현 85명, 아이치(愛知)현 21명, 사이타마(埼玉)현 52명, 후쿠오카(福岡)현 8명, 지바(千葉)현에서 43명의 신규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로써 17일 0시 현재 일본 내 누적 확진자 수는 9만2879명으로 늘어났다. ▲일본 국내 확진자(전세기 귀국자, 공항 검역 등 포함) 9만2167명 ▲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712명을 더한 것으로, NHK가 공개한 각 지자체 확진자 수를 취합한 수치다.

사망자는 도쿄도에서 4명, 오키나와(沖縄)현에서 3명, 오사카부에서 2명, 홋카이도와 후쿠시마(福島)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현, 지바현, 히로시마(広島)현에서 1명씩 모두 15명이 발생됐다.

일본 내 누적 사망자 수는 1678명으로 늘어났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13명 ▲일본 내 확진자 1665명이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마스크 쓰고 출근길에 나선 도쿄 시민들. 2020.07.31 goldendog@newspim.com

◆ 러시아, 탐지견 이용해 코로나19 감염 판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 세계 4위인 러시아에서 개의 후각을 이용해 감염자를 판별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러시아통신을 인용해 17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모스크바의 세레메체보 공항에서는 훈련을 받은 코로나19 탐지견을 이미 배치했으며 실용화를 위한 데이터를 수집 중에 있다.

이번 실험은 러시아 최대 항공사 에어로플로트가 정부의 협력을 얻어 지난 9월 말 시작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훈련을 받은 탐지견은 옷이나 속옷에 묻은 미량의 땀이나 뇨(尿)로부터 코로나19 감염 징후를 식별할 수 있다.

또한 발열이나 기침 등이 없는 무증상 감염자도 판별해 낼 수 있어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16일 현재 러시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134만6380명이며, 최근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000명 이상에 달하고 있다.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