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강기정 "김봉현 '민정·정무라인 타고 있다' 문자, 사기 증거"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 "김봉현, 사기꾼 느낌 희석하려해"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5:5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과거 지인에게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무라인을 타고 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해 "로비의 증거가 아닌 김봉현 씨의 사기의 증거"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김 전 회장이 라임 펀드 환매 중단 4개월 전인 지난해 6월 5일 후배인 지인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강기정 전 대통령비서실 정무수석.[사진=뉴스핌 DB]

보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라임 사태를 우려한 지인을 안심시키며 "형(나)은 제일 높은 사람들하고만 선을 댄다"며 "민정수석, 정무수석 라인을 타고 있다"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선일보 보도에서 공개된 문자메시지 내용을 언급하며 "이 문자를 주고받은 게 6월 5일인데 이강세(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씨가 저를 만나러 온 것은 7월 28일이다"며 "저는 이강세 씨를 만나기 전까지는 김봉현 씨, 라임, 스타모빌리티도 전혀 모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이강세와 만난) 7월 28일 전에 또 이강세 씨가 7월 27일 김봉현 씨한테 강 수석을 만나러 간다고 했는데, (이는) 그 전부터 강기정을, 또는 민정수석을 김봉현 씨는 팔고다니고 사기를 치고 다는 것"이라고 했다.

강 전 수석은 아울러 김 전 회장이 법정에서 '이강세 전 대표를 통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이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취지의 증언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추정이라고 전제하며 "대정부 투쟁의 선봉장처럼 되면서 사기꾼 느낌을 희석하려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강 전 수석은 "(라임은) 금융 사기 사건인데 조선일보의 허위 기사와 김봉현씨의 위증으로 인해 권력형 게이트로 변화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