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일라이릴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임상 중단…"잠재적 안전성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04:4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0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최종 임상시험이 잠재적 안전성 우려로 중단됐다.

일라이릴리의 몰리 매컬리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이메일 성명을 통해 "충분히 신중하기 위해 액티브-3(ACTIV-3)의 독립 데이터안전모니터링위원회(DSMB)는 시험 중단을 권고했다"면서 "일라이릴리는 이번 연구에 참여하는 환자들의 안전을 신중하게 확실시 하려는 독립 DSMB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라이릴리의 치료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투여한 리제네론의 치료제와 유사하다.

일라이릴리는 이미 미 당국에 항체 치료제인 LY-CoV555의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일라이릴리는 이 치료제가 코로나19 환자들의 입원이나 응급실 방문을 줄이는데 도움이 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소식이 전해진 후 일라이릴리의 주가는 뉴욕 증시에서 3% 가까이 하락했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플로어 스크린에 비친 일라이릴리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