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애플, 첫 5G 아이폰12 공개 …팀쿡 "새로운 시대 시작"

아이폰 12. 밀리미터파 서비스 지원 예정
5나노 공정 적용한 A14 바이오닉 칩 탑재
디자인도 테두리가 화면과 직각 디자인 적용
프로와 프로맥스 모델,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 탑재
99달러 홈팟 미니, AI비서·시리 활용

  • 기사입력 : 2020년10월14일 04:06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애플이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를 공개했다. 기술적 측면에서는 더 빠른 5G 서비스를 구현 했으며, 디자인 측면에서는 처음으로 직각을 이루는 디자인이 적용됐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10.14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12 신제품의 모습 [사진=애플 제공] ticktock0326@newspim.com

13알(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븐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아이폰 4종을 공개했다. 아이폰12 미니(5.4인치·699달러), 아이폰12(6.1인치·799달러), 아이폰12 프로(6.1인치·999달러), 아이폰12 프로 맥스(6.7인치·1099달러)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오늘은 아이폰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5G가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다운로드·업로드할 수 있으며,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더 반응이 빠른 게이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먼저 아이폰12는 5G 중에서도 더 빠른 '밀리미터파'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미국의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협력해 '버라이즌 5G 울트라 와이드밴드(밀리미터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애플은 "전세계 30개 지역에서 800 개 이상의 이동 통신사에서 5G를 테스트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스마트폰 AP 최초로 5나노 공정을 적용한 A14 바이오닉 칩이 탑재됐다. 애플에 따르면 머니러신 강화로 기존보다 50% 빠른 그래픽처리장치(GPU) 속도를 지원하며, 그 어떤 스마트폰 보다 빠른 속도를 보인다.

이번 신제품에서는 아이폰의 디자인 변화도 눈에 띈다. 테두리가 화면과 직각을 이루는 디자인이 적용돼 그동안 제품과 차별화를 뒀다. 또 아이폰12는 아이폰11보다 11% 얇아졌으며, 부피는 15% 줄였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0.10.14 아이폰 12 신제품의 카메라 모습 [사진=애플 제공]ticktock0326@newspim.com

트리플 카메라도 탑재 됐다. 아이폰12 시리즈 가운데 프로와 프로 맥스 모델부터는 후면에 듀얼 카메라가 아닌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라이다(LiDAR) 센서를 탑재해 증강현실(AR) 기능도 업그레이드 됐다.

이외에도 자석을 이용한 무선 충전 시스템인 '맥세이프'도 새롭게 도입됐다.

팀쿡 애플 CEO는 아이폰12 신제품을 소개하며 "5G네트워크와 A14칩,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등 새로운 아이폰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새롭게 출시된 99달러 홈팟미니는 아름답고 컴팩트한 디자인과 AI(인공지능) 비서, 스마트 홈 기능을 제공한다. 가족 구성원 각자에게 개인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시리를 활용한다. 이어 애플 뮤직, 팟캐스트 등과 연동할 수 있으며, 향후 판도라, 아마존 뮤직 등의 음악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애플의 주식은 신제품 공개 이후 3% 이상 하락중이다. 이날 주가 하락으로 시가총액 770억 달러 증발한 상태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