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김정은 열병식 메시지 주목…"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길"

"남북 대화 복원 희망…인도·보건의료부터 협력 재개되길"

  • 기사입력 : 2020년10월11일 15:2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연설에서 대남 유화메시지를 발신한 것과 관련해 "연설 내용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당 창건 75주년 연설 관련 통일부 입장'을 통해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극복과 관련한 우리 국민들에게 위로를 보내고 남북관계 개선의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주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이어 "이를 위해 남북 간 대화 복원이 이뤄지고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코로나19를 포함해 인도·보건의료 분야에서부터 상호 협력이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열병식 연설에서 "사랑하는 남녘의 동포들에게도 따뜻한 이 마음을 정히 보낸다"며 "하루빨리 이 보건위기가 극복되고 북과 남이 다시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이 찾아오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일련의 메시지는 최근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피격·사망하는 일이 발생하고, 이에 앞서서는 북측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서 나온 것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남북대화 정상화'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아울러 통일부는 "서해상 우리 국민 사망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이 요청한 군 통신선 복구와 재가동, 그리고 공동조사에 북측이 적극적으로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