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NSC 긴급 상임위 개최…'신형 ICBM·김정은 메시지' 北 열병식 논의

"오전 중 개최"…김정은 메시지·신형 ICBM 등 분석 이뤄질 듯

  • 기사입력 : 2020년10월11일 10:2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2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11일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10월10일)에 진행한 열병식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상임위는 오늘 오전에 개최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북한은 전날 새벽 당 창건 기념일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열었다. 특히 열병식 마지막에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북한이 10일(현지시간)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 무기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TV vía / Latin America News Agency. 2020.10.11

신형 ICBM은 한축에 바퀴 11개가 달린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등장했으며, SLBM은 '북극성-4형'이라는 이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상임위에서는 북한의 신형 전략무기와 관련한 논의가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메시지 등이 담긴 열병식 연설에 대한 분석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전날 열병식 연설에서 "사랑하는 남녘 동포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보낸다"며 "보건 위기가 극복되고 굳건히 두 손을 마주잡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핵무기 보유 정당성에 대해서도 주장했는데 "적대세력들에 의해 가중되는 핵 위협을 포괄하는 모든 위험한 시도들과 위협적 행동들을 억제하고 통제 관리하기 위해 자위적 정당방위 수단으로서의 전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