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달라진 추석] "명절 준비 한창 때였는데"...백화점도 마트도 '한산'

장바구니에 채소·고기 대신 라면·간편식·술 채운다
선물세트 매출 크게 올랐지만...고가 육류·청과 위주
명동거리 '적막'...시내면세점 여전히 썰렁하지만 점차 '활기'

  • 기사입력 : 2020년09월29일 06:32
  • 최종수정 : 2020년09월29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올해는 확실히 코로나 때문에 건강기능식품만 잘 나가는 것 같네요"

28일 오후 서울역 롯데마트 행사장에서 선물세트를 판매중이던 한 직원의 말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26일 연휴 전 택배 접수 최종 마감일까지 선물세트 전쟁을 치른 이후 한산한 풍경이었다. 

명절 D-2 제수용 등 상차림을 준비해야 하는 시기임에도 마트 신선식품 코너는 고요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콕' 연휴를 보낸다고 밝힌 한 쇼핑객은 "냉동 동그랑땡 약간이랑 애들 군것질거리나 사러 왔다"고 말했다.

◆코로나가 바꾼 상차림..."비싼 배추·고사리 빼고 김·라면 담고"

평소 같으면 사람이 붐빌 마트 신선채소 코너에는 인적이 드물었다. 한 포기에 7980원이나 하는 배추를 만지작거리다가 발걸음을 돌리는 주부들이 눈에 띄었다. 명절 상차림에 빠질 수 없는 고사리와 도라지는 100g에 2980원. 판매 직원의 목소리만 식품 코너를 가득 채웠다.

평일 오후의 서울역 롯데마트 모습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9.28 hrgu90@newspim.com

이날 마트를 방문한 주부들이 구매한 제품을 살펴보니 고기와 동그랑땡, 라면이 주를 이뤘으며 신선식품 비중은 확 줄었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당근(100g당 748원)을 카트에 담는 고객들은 많았다. 버섯과 당근 약간을 카트에 담은 한 주부는 "잡채 재료나 좀 사러 왔는데 가격이 많이 올라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날 가장 잘 팔린 건 CJ제일제당의 조미김. 5980원짜리 김 묶음 세트는 장을 보러온 고령의 어르신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냉동 동그랑땡과 만두도 잘 나가는 분위기였다. 한 판촉직원은 "올해는 명절에 고향을 안 내려가다 보니 간단한 먹거리들이 인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선물세트 매대에는 판촉을 위한 직원들만 바삐 서성이고 있었다. 지난주에 이미 추석 전 택배 접수가 마감됐기 때문에 곶감 등 소포장된 군것질 거리 위주로 판매하려는 손길이 분주했지만, 고객들의 시선을 끌기는 역부족이었다.

홍삼 선물세트 코너에만 관심을 보이는 젊은 고객들이 붐볐다. 올해 롯데마트는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추석 명절 선물세트 매출을 집계한 결과 전년 동기간 대비 22% 신장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주로 축산과 건강기능식품의 수요가 좋았다"고 말했다. 

평일 오후의 신세계백화점 본점 지하 식품관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9.28 hrgu90@newspim.com

◆백화점, 역대 최대 선물세트 매출 기록했지만...'부익부 빈익빈'?

같은 날 오후 명동 신세계백화점 지하 식품관 매장은 마트와 달리 명전 직전 특유의 활기를 띠었다. 하지만 백화점 역시 신선식품과 정육 코너는 한산했다. 오히려 간편식 전과 송편 등 냉동식품과 수입과자류를 구입하는 고객들이 많았다.

신세계는 식품관 중앙에서 '제수용품 모음전'도 별도로 시행하고 있다. 조선호텔 한우와 굴비세트, 제주옥돔, 오색송편, 한과, 곶감, 모듬전 등을 판매하는 행사장이다. 맛깔스러운 음식들이 코를 자극하는 이곳도 상대적으로 한산한 편이었다. 전과 한과 코너에만 고객들이 드문드문 있었다.

명동 롯데백화점 지하 식품관은 여느 때보다 활기가 없었다. 전철역과 연결돼 있어 유동인구는 많은 모습이지만, 명절용 장을 보기 위한 주부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신선채소나 청과 코너의 발길은 뚝 끊긴 듯했다. 라면 등 간편식이나 군것질거리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이 더러 보였다.

롯데백화점 역시 굴비, 양념육, 멸치, 선어 등 선물세트 코너를 별도로 마련해놨지만, 판촉을 위한 직원들 외에는 제품을 살펴보는 고객들이 없었다. 매장 내 한 직원은 "택배 마감일 이후라서 한산한 상태"며 "내일까지 열심히 팔려고 나와 있다"고 말했다.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3사는 올해 추석에 역대 최대 선물세트 매출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27일까지 전년 대비 5% ▲신세계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27일까지 19.6%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27일까지 13% 매출이 증가했다. 

부문별로 따져보면 정육과 청과 선물세트 신장률이 주를 이룬다. 롯데의 경우 정육, 청과 선물세트 매출이 각각 11%, 13%, 현대는 각각 22.3%, 15.9% 전년 대비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청탁금지법이 한시적으로 완화되면서 축산물 세트 수요가 높았다"며 "고향을 방문하지 못해 고가의 선물세트로 대신하려는 수요도 반영된 것 같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 명동점에서 쇼핑을 즐기는 중국인 관광객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9.28 hrgu90@newspim.com

◆ 돌아온 유커? 명동거리 '적막'...시내면세점 여전히 썰렁하지만 점차 '활기' 

서울 시내면세점은 여전히 한산하지만 코로나19가 심각할 때보단 활기를 띤 모습이었다.  이날 오후 롯데백화점 9층에 위치한 롯데면세점에서는 MLB, 닥터G 등 매장에서 쇼핑을 즐기는 유커(중국인 관광객)들이 보였다. 코로나19 위기감이 심각했던 지난 4~5월이나, 최근 8월 대비 나아진 모습이었다.

K-뷰티 중기 브랜드 회장품을 구매하는 '큰 손' 따이공(보따리상)도 눈에 띄었다. 특히 이날 미샤 제품을 100여박스 대량 구매해가는 따이공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가오는 중국의 최대 쇼핑 행사 '광군제'를 앞두고 일부 국내 뷰티 브랜드는 물량 확보 대상이 됐다. 

하지만 명동 거리는 흡사 '유령 도시'를 방불케 할 정도로 적막한 모습이었다. 명동 내에서 유커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화장품 로드숍들과 신발 편집숍들은 손님 한 명 없이 텅 빈 상태였다. 명동 중앙로에 있던 슈마커, 아모레퍼시픽 프리메라 등 대형 매장들도 최근 폐점했다.

면세점들은 전년 대비 매출이 큰 폭으로 줄어들자 명절 대목에도 휴점을 택했다. 롯데면세점은 명동점, 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 제주점 총 5개 영업점을 명절 당일인 10월 1일 닫는다. 신라면세점은 장충동 본점, 신세계면세점은 명동점, 강남점 등을 휴점한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명절 연휴동안 무역센터점과 동대문점의 문을 모두 닫는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문을 닫는 게 이익이라고 판단이 돼서 명절 당일에는 휴점키로 했다"며 "명절 연휴에 휴점하는 건 사실상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폐점 상태의 명동 프리메라 매장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9.28 hrgu90@newspim.com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