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추석 코로나19 '분수령'…공무원 이동 자제령 속 '추캉스' 족도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100명 안팎 오가
정부 "고향 방문 뿐 아니라 여행도 자제해야" 권고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3:2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3: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가까스로 두 자릿수대에 머물어 있지만 방역당국은 이번 추석이 코로나19 확산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 시 공무원 등에 추석 연휴 이동 자제령을 내렸지만, 추석 연휴에 국내 여행을 떠나는 일명 '추캉스'(추석+바캉스)족도 급증할 것으로 보여 추석 연휴 기간 확진자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온다.

코로나19 선별진단검사[사진=뉴스핌DB] 2020.09.26 nulcheon@newspim.com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0명 늘어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 등 강화된 방역 지침으로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산세가 한풀 꺾이면서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을 오가고 있다.

지난 20∼22일(82명→70명→61명)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던 신규 확진자 수는 23∼25일(110명→125명→114명) 사흘간은 100명대로 늘었다. 이후 다시 26∼28일(61명→95명→50명) 사흘은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앉았다.

방역당국은 오는 30일부터 개천절인 다음 달 3일까지 이어지는 5일간의 추석 연휴 기간이 코로나19 유행 여부를 가를 것으로 내다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울시는 앞서 지난 27일 시 공무원과 공공기관 근무자 총 8만여명에 대해 추석 연휴 이동 자제령을 내렸다.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공공부문부터 솔선수범하겠다는 의미다.

서울에서 공무원을 하고 있는 이(30) 씨도 이 권고에 따라 이번 추석에는 경기도에 있는 고향 집을 방문하지 않기로 했다. A씨는 "위치가 가까워서 추석 기간 잠깐이라도 들를까 생각했지만, 혹여 갔다가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어 가지 고향에 가지 않기로 했다 "주변 공무원들도 대부분 고향에 가지 않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문제는 추석 연휴 기간 국내 여행을 떠나는 일명 '추캉스족'들이다. 문화체육관광부 등에 따르면 이번 연휴 기간 숙박업소 예약률은 강원이 94.9%, 제주가 56%에 달한다. 강원·제주 등 국내 주요 관광지에는 추캉스족이 몰리면서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96만명이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지난 22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주도 1일 관광객 수 총량제를 제안한다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청원인은 "이번 추석 연휴 제주방문 예상 관광객 수가 30만명이라고 한다"라며 "정부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이상이 발효되면 제주도 입도객 총량제를 시행해 주실 것을 원희룡 도지사님에게 강력히 제안한다"며 청원 이유를 밝혔다.

지난 18일에는 '추석 연휴 제주 관광객 20만명에게 마스크 의무 착용하게 해달라'는 청원이 게시되기도 했다.

정부는 추석 연휴 기간 가족 방문 자제뿐만 아니라 국내 여행 등도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전날 발표한 대국민담화문을 통해 "고향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이 일시에 몰려드는 여행지도 위험하긴 매한가지"라며 "이번 추석만큼은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 안전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가져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라고 당부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