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주주가치 훼손' 논란에도…LG화학 목표가 못내리는 증권가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7:3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배터리 사업 분사를 결정한 LG화학에 대해 증권가에서 일제히 목표가를 유지하거나 일부는 상향한데 대해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실제 LG화학을 기초자산으로 담아 운용하는 운용업계 일각에선 이번 분사가 주주가치 훼손이라는 입장을 취할 예정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LG화학의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한 리포트를 낸 증권사는 없다. 투자의견은 모두 '매수'로 제시했다.

LG 트윈타워 [사진=LG]

이날 KB증권은 LG화학에 대해 목표주가를 93만7000원으로 오히려 상향했다. 같은날 삼성증권은 목표주가 93만원을 유지했고, BNK투자증권은 목표주가 80만원을 유지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LG화학은 이날 전거래일보다 1.41% 하락한 63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LG화학 주가는 지난 16일 물적분할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이날까지 13.2% 급락했다.

지난 18일 나온 신한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현대차증권의 리포트 역시 모두 목표가를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신한금투는 목표가 95만원을 유지했고, 유진투자는 97만원, 하이투자는 85만원, 현대차증권은 103만원을 유지했다.

지난 17일에는 유안타증권, 메리츠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 NH투자증권, 대신증권이 LG화학에 대한 리포트를 냈다. 메리츠증권 등 일부는 목표가를 상향했고 나머지는 모두 목표가를 유지했다.

증권가에서는 LG화학의 물적분할이 기업가치를 훼손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이미 2차전지 산업이 고성장 단계에 진입해 연간 3조원 이상을 투자해야하는데, 기업공개(IPO)를 통해 대규모 자금조달을 하는 물적분할이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또 지분가치도 희석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전지 사업의 현금 창출 능력과 존속법인과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서는 지배력 유지가 필요해 IPO시에도 지분을 70~80% 보유할 예정이라는 것.

증권사들이 이처럼 '매수' 리포트를 제시하면서 고유계정으로는 '매도'를 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다만 이에 대해 유동성공급자 물량 등이 섞여 있어 표면적인 수치를 그대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18일 기관 중에서도 증권사·선물사·운용사의 고유재산 운용계좌를 뜻하는 '금융투자'에서 LG화학을 205억원 순매도했다. 여기에는 상장지수증권(ETN) 운용 과정에서 유동성 공급자의 역할물량,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를 통한 매도 물량 등이 반영돼 있다.

증권가 안팎에서 LG화학의 분사가 주주가치를 훼손할 것인지에 대한 논란은 지속되고 있다. 이날 NH아문디자산운용은 LG화학의 물적분할에 대한 비공개 주주서한을 내부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주서한에는 LG화학의 배터리사업 분사 결정이 주주가치를 훼손한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필승코리아펀드를 통해 LG화학을 4.8% 비중으로 담고 있다. 운용규모는 2116억원이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