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정치

[영상] 본회의서 '세 번' 민망했던 정세균 "이제 그만…"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9:08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경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세 차례나 "민망하다"고 말했다.

이날 임 의원은 정 총리에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휴가 특혜 의혹과 최저임금 1만 원 달성 실패,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전환 논란 등에 대해 지적했다.

min103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