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지주사 체제 전환' 대림산업, 경쟁력 강화...이해욱 회장 지배력 높이나

대림산업, 지주사‧건설사‧석유화학사 3개 회사로 기업분할
건설‧석유화학 산업별 성장전략으로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지주사 전환 과정서 이해욱 회장 대림그룹 지배력 강화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9월13일 07:03
  • 최종수정 : 2020년09월14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1일 오후 4시15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대림산업이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면서 핵심사업 중심의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기존 대림산업을 지주사, 건설사, 석유화학사 등 3개 회사로 기업분할하면서다.

업계에선 이번 건설 부문, 석유화학 부문 분할로 그동안 저평가된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 지주사 전환에 따른 지배구조 개편으로 이해욱 회장의 지배력 강화에 나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림산업 본사 전경. [뉴스핌 DB]

◆대림산업 건설‧석유화학 분할..."기업 저평가 요인 해소" 기대

1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2개의 사업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대림산업은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을 동시에 추진해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와 건설사업을 담당하는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로 분할한다. 오는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건설과 석유화학을 분리해 개별 성장전략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서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그동안 건설과 석유화학의 연관성이 적어 사업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요구를 받아왔다. 이는 기업 가치를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수익성 개선, 사업별 성장에도 한계로 작용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대림산업은 건설 사업에서 얻은 수익을 석유화학 사업 투자 확대에 투입하면서 주주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배당보다는 사업 투자 확대에 집중하면서다.

대림산업에 따르면 지난해 대림산업 연결기준 매출액은 9조7001억원으로, 이 가운데 건설부문 매출액(6조2326억원)과 석유화학부문 매출액(1조1151억원) 비중은 각각 64.2%, 11.4%이다. 이에 지난해 대림산업 당기순이익은 7103억원으로 전년(6781억원) 대비 639억원 늘었지만, 배당총금액은 올해 504억원으로 전년(658억원) 대비 154억원 줄었다.

대림산업은 이번 분할로 건설과 석유화학 각 사업별 경쟁력, 전문성 강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앞서 대림산업은 지난 3월 6200억원 규모인 미국 크레이튼 카리플렉스 사업부 인수작업을 마치는 등 석유화학 사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림산업은 독자 개발한 기술과 카리플렉스의 합성고무 생산 기술을 융합해 의료기기, 우주항공 등 첨단 산업분야에 적용 가능한 석유화학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건설 부문에서도 지난 7월 삼호와 고려개발을 합병한 대림건설을 출범하면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대림건설은 올해 시공능력평가 순위 17위로 지난해 30위에서 단번에 13계단 올랐다. 대림건설은 대형 건설사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번 분할 결정은 대림산업 저평가의 원인이였던 복합기업 디스카운트 해소에 긍정적 이벤트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배당 정책의 주주 환원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부재는 아쉬운 요인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대림산업 지주체제 전환, 이해욱 지배력 강화로 이어지나

일각에선 대림산업의 이번 지주사 체제 전환이 이해욱 회장의 지배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회장은 대림그룹의 지주사인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을 52.3% 보유하고 있다. 대림코퍼레이션은 대림산업의 최대주주이지만, 이 회장과 특수관계인의 대림산업 지분율은 23.1%에 그친다. 반면 국민연금(12.7%), 외국인(40.6%), 기타 주주(23.6%) 등의 지분율은 76.9%에 달해 이 회장의 대림산업에 대한 지배력이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기업분할 방식은 대림산업을 디엘과 디엘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디엘에서 디엘케미칼을 물적분할하는 구조다. 디엘과 디엘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비율은 디엘 44%, 디엘이앤씨 56%다. 디엘은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디엘케미칼을 신설하게 된다. 디엘이 디엘케미칼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업계에선 대림산업이 지주사 전환 과정에서 현물출자 등으로 이 회장의 지배력을 높이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디엘은 분할 이후 주식매입, 공개매수 또는 현물출자 등으로 디엘이앤씨 지분을 취득해 자회사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김 연구원은 "대림산업은 지주사 전환과 함께 지주사인 디엘을 중심으로 한 화학, 건설, 기타 부문의 지배구조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대림코퍼레이션의 취약했던 대림산업 지분율은 인적분할과 현물출자 과정을 거쳐 존속법인 디엘 지분율을 높이는 등 지배력 강화 수순으로 이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대림산업은 이번 기업분할로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가 확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외이사 중심으로 이사회를 운영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세제혜택도 받을 수 있다. 현재는 지주회사와 관련해 현물출자로 주식을 취득하면 처분할 때까지 양도차익에 대한 법인세와 양도소득세 등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2022년부터는 4년 거치, 3년 분할 납부를 해야 한다. 이러한 세제혜택 적용기한은 오는 2021년 12월 31일까지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통상적으로 지주회사 분할의 첫걸음인 회사 분할 이사회 후, 최종 단계인 현물출자 과정까지 마무리 되는 물리적 시간은 약 9~10개월 정도가 소요된다"며 "지주회사와 사업회사간 가격 변동에 따른 현물출자 시점에 대한 선택의 여유를 갖기 위해서는 이사회 결정을 서두르는 게 대주주에게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