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2000억 규모 아마존 물류센터 3곳 인수 추진

총 1만5400평 규모...아마존 12년간 사용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4: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약 2000억원(1700만 달러) 규모의 미국 물류센터 3곳에 대한 인수를 추진한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자산운용은 1700만 달러 규모의 아마존 물류센터 3곳의 단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로고=미래에셋자산운용]

최근 미국 부동산 개발사 스캔넬 프러퍼티(Scannell Properties)가 매물미로 내놓은 총 1만5400평 규모의 아마존의 물류센터 3곳이다. 

이 물류센터는 지난 8월 인디애나주와 오하이오주,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각각 준공됐다. 아마존은 오는 2032년까지 12년간 이 물류센터를 사용하게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물류센터 상태도 좋을 뿐더라 수익도 나쁘지 않아 이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투자업계는 최근 아마존이 내놓은 물류센터 매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하나금융투자는 이지스자산운용과 손잡고 미국 델라웨어에 짓고 있는 아마존 물류센터를 선매입하기로 했다.

앞서 KB증권도 LB자산운용과 함께 영국 에든버러에 위치한 아마존 물류센터를 약 1000억원에 인수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