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전 세계 확진 2674만명...사망자는 87만명 넘어(6일 오전 10시28분)

  • 기사입력 : 2020년09월06일 12:39
  • 최종수정 : 2020년09월06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2674만명대로 늘어났다. 사망자는 87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6일 오전 10시 28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22만6244명 늘어난 2674만8637명을 기록했다. 총사망자 수는 4179명 증가한 87만7439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24만3850명 ▲브라질 409만2832명 ▲인도 402만3179명 ▲러시아 101만7131명 ▲페루 67만6848명 ▲콜롬비아 65만55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3만6884명 ▲멕시코 62만9409명 ▲스페인 49만8989명 ▲아르헨티나 47만1806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8만8507명 ▲브라질 12만5521명 ▲인도 6만9561명 ▲멕시코 6만7326명 ▲영국 4만1638명 ▲이탈리아 3만5534명 ▲프랑스 3만730명 ▲스페인 2만9418명 ▲페루 2만9554명 ▲이란 2만2154명 등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09.06 goldendog@newspim.com

◆ 美, 가을 코로나 급확산 우려…"대선 후 정점"

미국의 전염병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올 가을 코로나19가 급증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오는 11월 3일 대통령 선거 후 2차 확산세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고 5일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존스홉킨스대학의 전염병 전문가인 에일리 클라인은 "확산이 오고 있으며 그것이 오느냐 오지 않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클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WP는 존스홉킨스대의 의료진들이 이 같은 2차 확산세를 '급증 2.0'으로 부르며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보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지 않더라도 코로나19 이외 치료를 크게 방해할 수 있다.

코로나19 시대에 계절 독감 유행 시기를 맞는다는 점은 '트윈데믹'의 우려를 키운다. WP는 별도의 기사에서 독감 철이 팬데믹과 겹치며 대응하기 힘든 상황을 맞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보건 전문가들은 독감 백신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로버트 레드필드 국장은 최근 JAMA 네트워크와 인터뷰에서 "이번 가을과 겨울은 이 둘이 함께 오면서 우리가 겪은 것 중 가장 복잡한 공공 보건 시기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지난 4일 내년 1월 1일까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41만451명에 달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 같은 예측대로라면 연말까지 22만4000명의 미국인이 추가로 사망할 우려가 있다.

[워싱턴D.C.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4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9.05 007@newspim.com

◆ 교황, 팬데믹 이후 처음 로마 벗어난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내달 3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로마 밖 지역을 방문한다.

5일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성 프란치스코 축제 하루 전인 내달 3일 이탈리아 중부 아시시 지방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교황은 아시시에서 '모든 형제'(Brothers All)라는 새로운 회칙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 회칙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믿는 팬데믹 이후 세계가 담길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신자들의 참여 없이 이뤄진다.

지난 2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6개월 만에 처음으로 가톨릭 신자들과 일반 알현을 진행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