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전 세계 확진 2650만명 돌파...유럽, 다시 확진자 증가(5일 오전 11시28분)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100% 항체 형성"
WHO "백신,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접종 기대 안 해"
유럽 확진, 하루 2만명 넘게 늘며 230만명 돌파

  • 기사입력 : 2020년09월05일 13:53
  • 최종수정 : 2020년09월05일 13: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2650만명을 넘겼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5일 오전 11시 28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21만7537명 늘어난 2652만2393명을 기록했다. 총사망자 수는 4527명 증가한 87만3260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19만9998명 ▲브라질 409만1801명 ▲인도 393만6747명 ▲러시아 101만1987명 ▲페루 67만145명 ▲콜롬비아 64만1574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3만5078명 ▲멕시코 62만3090명 ▲스페인 49만8989명 ▲아르헨티나 46만188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8만7750명 ▲브라질 12만5502명 ▲인도 6만9561명 ▲멕시코 6만6851명 ▲영국 4만1626명 ▲이탈리아 3만5518명 ▲프랑스 3만730명 ▲스페인 2만9418명 ▲페루 2만9405명 ▲이란 2만2044명 등으로 조사됐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09.05 goldendog@newspim.com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100% 항체 형성"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정부 승인을 해준 코로나19(COVID-19) 백신의 임상시험에서 참여자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됐다고 국제 의학 학술지 '더 랜싯(The Lacet)'이 밝혔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랜싯은 올해 6~7월 76명을 대상으로 두 차례 실시된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 임상 시험에서 코로나19 항체가 100%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랜싯은 또 "38명의 건강한 성인을 포함한 42일간의 두 차례 시험에서 어떤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고, 명백히 항체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랜싯은 다만 코로나19 백신의 장기적인 안전성과 효능을 확립하기 위해서는 플라시보(위약) 효과 비교를 포함한 더 강화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브라질의 남부 파라나주 기술 연구소는 이날 내년 초부터 1만명 규모의 스푸트니크V 3상 실험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를 위해선 이달 말까지 브라질 정부 국가위생감시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파라나주 정부는 러시아와 함께 스푸트니크 V 생산에 합의한 바 있다.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 WHO "백신,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접종 기대 안 해"

세계보건기구(WHO)가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수준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며 안전성과 효능의 엄격한 확인을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가렛 해리스 WHO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언론브리핑에서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상시험 최종단계인 3상은 효능과 안전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하므로 더욱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 전 백신 상용화를 위해 긴급승인 등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각 주 보건당국에 문서를 전달, 10월 하순이나 11월 초순에 의료진과 국가안보 요원, 코로나19 관련 장기요양 시설 직원 및 거주자 등 고위험군에 백신을 공급할 대비를 해놓으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 유럽 확진, 하루 2만명 넘게 늘며 230만명 돌파

유럽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열흘 넘게 하루 2만명 내외 수준으로 늘며 230만명을 넘어섰다.

스페인과 프랑스에서 하루 7000~800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영국과 독일, 이탈리아에서도 매일 1000명 내외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3월 중순부터 급증해 3월 27일 경부터 4월 13일 경까지 3만명을 훌쩍 웃돌다가 이후 2만명 대로 내려서면서 점차 줄었다. 이어 4월 말부터 2만명 밑으로 한층 내려선 후 5월 11일부터 대체로 1만명을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6월 들어 유럽 각국이 서서히 경제활동을 재개하고 7월 1일부로 한국 등 역외 안전 국가들에 국경 문을 열고 있는 가운데서도 국지적 확산으로 일시 급증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신규 확진자가 5000명 내외에서 등락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8월 들어 스페인과 프랑스 등에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젊은이들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며 유럽의 일일 확진자가 1만명대로 크게 늘었고, 같은 달 22일경부터 2만명 내외 수준을 보이고 있다.

현재 각국은 대대적인 재봉쇄만은 피하기 위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나이트클럽 폐쇄, 입국자 격리, 재택근무 등의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의 2주 간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확진자 동향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