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WHO "백신,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접종 기대 안해"

  • 기사입력 : 2020년09월04일 19: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04일 1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제네바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수준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며 안전성과 효능의 엄격한 확인을 강조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가렛 해리스 WHO 대변인은 4일(현지시간) 언론브리핑에서 "내년 중반까지는 광범위한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상시험 최종단계인 3상은 효능과 안전성을 철저히 확인해야 하므로 더욱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 전 백신 상용화를 위해 긴급승인 등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각 주 보건당국에 문서를 전달, 10월 하순이나 11월 초순에 의료진과 국가안보 요원, 코로나19 관련 장기요양 시설 직원 및 거주자 등 고위험군에 백신을 공급할 대비를 해놓으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