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누적 확진 2445만명… 트럼프 "연내 백신 생산"(28일 오후 1시 28분)

트럼프 수락 연설서 "연내 백신 생산" 약속
NYT "저렴하고 강력한 2차 백신 개발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8월28일 16:13
  • 최종수정 : 2020년08월28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28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2445만여명이다. 사망자 수는 83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서울 시각 28일 오후 1시 28분 기준 전 세계 확진자 수는 2445만2629명, 사망자 수는 83만602명이다. 이는 전날보다 각각  2409만9774명, 사망자 수는 82만7300명이다. 이는 전날 보다 각각 35만2855명, 3302명 증가한 수치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586만7785명 ▲브라질 376만1391명 ▲인도 338만7500명 ▲러시아 97만2972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1만8286명 ▲페루 61만3378명 ▲콜롬비아 58만1995명 ▲멕시코 57만9914명 ▲스페인 42만9507명 ▲칠레 40만410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8만824명 ▲브라질 11만8649명 ▲멕시코 6만2594명 ▲인도 6만1529명 ▲영국 4만1564명 ▲이탈리아 3만5463명 ▲프랑스 3만581명 ▲스페인 2만8996명 ▲페루 2만8124명 ▲이란 2만1137명 등이다.

◆  트럼프, 연내 백신 생산 약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 연말까지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약속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진행한 공화당 전당대회 마지막날, 대선 후보 지명 수락연설에서 미국의 코로나19 대유행과 싸움을 미 남북전쟁과 2차 세계대전에 비유하며 "최근 몇 달 동안 우리나라와 지구 전체가 새롭고 강력한 보이지 않는 적에 의해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생명을 구하는 치료법을 전달하고 있다. 그리고 연말 이전에, 아니 어쩌면 더 빨리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백신 후보물질 3종이 막바지 임상시험 단계에 있다며, 미국 내 검사 역량과 산소호흡기·개인보호장비 확보 등을 언급했다.

NYT는 그러나 미국 내 사망자가 18만명을 넘어섰으며 세계에서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 중인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이날 행사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약 1500개의 관객석이 적절한 거리를 두지 않은 채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또 미 식품의약국이 올해 말 혹은 내년 초에 백신 사용을 승인한다고 해도 사람들이 기꺼이 백신을 접종받을 지는 또 다른 문제라고 했다. NYT는 "임상시험 단계가 길어질 수록 최종 승인된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겠지만 백악관은 사태를 종식하는데 기적적인 묘책을 찾으려하고 있어 두려움을 심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 "저렴하고 강력한 2차 백신 개발 중"

코로나19 대유행이 7개월 째 접어든 지금, 30여종의 백신 후보물질이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가운데 여러 연구팀은 저렴하고, 효과는 강력한 2차 백신 개발이 한창이라는 소식이다.

NYT에 따르면 적어도 88종의 백신 후보물질이 임상 전 단계의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중 67종은 내년 말까지는 임상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2차 백신 임상시험은 세계 많은 사람들이 1차 백신을 접종받고 난 후 이뤄질 전망이다. 

차기 백신을 개발 중인 곳 중 하나인 조지아대학의 백신면역학센터, 테드 로스 소장은 "1차로 나올 백신은 그다지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