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 초강력 제제, 중국 화웨이 믿는 구석 삼성전자 미디어 텍은 ...

  • 기사입력 : 2020년08월19일 10:56
  • 최종수정 : 2020년08월19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은 미국의 17일 화웨이 추가 제재조치가 폭압적으로 반도체 관련 칩 조달 통로를 봉쇄해 중국 첨단 기술 기업으로 대표되는 화웨이를 고사시키려는 패권적 조치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미국의 제재 조치로 화웨이는 Mate40에 9월 15일 부터 기린계열 반도체 관련 칩을 사용할수 없게 됐다. 이 조치 만으로도 화웨이는 이미 반도체 관련 칩 조달이 어려워 스마트폰 생산에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여기에 8월 17일 추가 제재 조치는 범위를 미국기업에 의한 공급 뿐만 아니라 미국 기술을 사용하는 다른 나라 기업으로 까지 넓힘으로써 화웨이가 휴대폰 단말기 제조에 필요한 칩을 조달할 수 있는 경로를 한층 꽁꽁 틀어 막는 꼴이 됐다.  

중국 전문가들은 세계 반도체 기업들이 미국 소프트웨어 기업 시노피시스와 카덴스 설계 칩에 의존하며, 대다수 반도체 칩 기업이 미국 응용 소재와 램 리서치의 제품으로 생산을 진행하는 상황이어서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은 카날리스 애널리스트를 인용, 미국의 이번 추가 화웨이 제재 조치로 대만의 미디어 텍과 한국 삼성전자 등도 화웨이와의 거래를 못하게 되는 건지에 대해서는 아직 추가적인 상황 파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미 미국 상무부 쪽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미디어 텍 등이 미국 기술로 만든 반도체 관련 칩도 이번 화웨이 추가 제재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힌 상태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8월 17일 미국이 화웨이에 대해 추가 제재를 취하고 나섬으로써 중국 대표 기술기업 화웨이가 사상 최대의 시련에 직면했다. 18일 셔터문이 내려진 베이징 시내 화웨이 매장앞을 한 주민이 마스크를 쓴 채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고 있다. 2020.08.19 chk@newspim.com

이에대해 미디어 텍은 글로벌 무역 규정을 따를 것이며 미국 수출 관리의 변화와 법률 문제를 잘 파악해 대응할 것이라고 중국 매체들에 밝혔다. 

업계 일부 전문가들은 미디어 텍의 이런 방침은 미국으로 부터 압력이 거세지면 중국 화웨이에 대한 칩 공급을 중단할 수 밖에 없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래 제품 공급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이날 미디어텍의 주가는 9.93%나 폭락했다.

화웨이는 최근 미디어텍으로 부터 1억2000만개의 반도체 관련 칩을 구매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는 올해 출시한 스마트폰의 7개 모델에도 미디어텍 칩을 사용했다.

베이징 조간 신징바오는 19일 업계 전문가들을 인용, 현재 삼성전자 등 몇개사가 가까스로 화웨이를 위해 반도체 관련 칩을 공급하고 있지만 미국의 8월 17일 제재 조치가 보다 광범위한 반도체 제조기업들에게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미디어 텍 등의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칩 공급에 대해 미국이 직간접적으로 압력을 행사라도 나설 것으로 보인다며 화웨이 스마트폰 생산이 앞으로 더 큰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아무 증거도 없이 국가안전이라는 모호한 이유를 앞세워 화웨이등 중국기업에 패권적 제재조치를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은 미국이 중국을 국가안전의 위협 요인으로 지목하고 있지만 미국이야말로 자국의 우방국 정부와 기업, 개인 정보를 무작위로 불법 탈취하는 세계 최대의 헤커 국가라고 주장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