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러시아

CNN "미국, 러시아 백신 기술제공 제안 거부했다"

러 소식통 "트럼프 행정부에 협력 제안했지만 거절 당해"

  • 기사입력 : 2020년08월14일 11:29
  • 최종수정 : 2020년08월14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러시아 정부가 세계 최초로 승인한 자국의 코로나19(COVID-19) 백신 기술을 제공하겠다고 손을 내밀었지만 미국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백신 일러스트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간) 복수의 러시아 정부 관리들은 CNN에 러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백신 개발을 위한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프로젝트에 협력하겠다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알렸다.

익명의 관리들은 미국이 현재로서는 러시아의 의료 발전 기술에 개방되어 있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한 고위 관리는 "미국 측은 러시아에 대한 불신이 전반적으로 깔려있다"며 "우리의 백신, 치료제, 치료법 등에 대한 기술이 미국의 이런 불신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른 복수의 미국 행정부 관리들은 CNN에 러시아 백신이 미국에서는 "덜 구운 빵"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미국이 이 백신을 사람에게는 물론, 원숭이에도 사용해볼 일은 죽어도 없다(no way in hell)"고 전했다.

그러나 앞서 CNN이 전달받은 러시아 업계 소식통의 말과는 조금 달랐다. 미국 제약사들이 러시아의 백신 기술에 관심을 표현했다는 것이다. 다만, 관심을 보였다는 제약사명은 거론하지 않았다.

같은날 카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승인 소식에 대해 보고 받았다고 알리며, 미국산 백신은 현재 '엄격한 3차 임상시험'이 한창이고, 높은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러시아 정부는 최근 자국 가말레야 연구소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Sputnik) V'를 공식 승인했다. 스푸트니크는 지난 1957년 구소련이 세계 최초로 쏘아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을 따 명명됐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아직 대규모 3차 임상시험 절차가 남았고, 초기 임상시험 데이터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키릴 드미트리예프 RDIF 최고경영자는 전날 현지 관영 인테르팍스통신에 이르면 오는 11월부터 백신 공급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알렸다. 또, 이미 20개국으로부터 10억 회분의 스푸트니크V 백신 예비 주문을 받은 상태이며, 양산은 9월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오는 10월 3차 임상시험에 착수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