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힘 빠진' 중국 증시…변동성 키우는 3대 요인

미중 갈등에 따른 대외적 불안 확대
인민은행의 통화정책 긴축 전환 우려
강세장 주도 업종의 수요 조정기 진입

  • 기사입력 : 2020년08월13일 16:12
  • 최종수정 : 2020년08월13일 16: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지난달 무서운 기세로 주가가 치솟으며 완연한 강세장(불마켓) 도래의 기대감을 키웠던 중국 증시가 8월 들어 변동성을 키우며 부진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어 투자들의 혼란도 가중되고 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 창업판 지수는 지난 7월 한달 간 각각 10.90%, 13.72%, 14.65% 상승하며, 전세계 주요 주가 지수 중에서 가장 많은 상승폭을 기록한 3대 지수라는 기록을 세웠다. 중국 주식 시장에서 떠도는 '오궁육절칠번신(五窮六絕七翻身, 5월 주가가 하락하기 시작하고 6월에도 고전을 면치 못하다 7월 들어 상승한다는 의미)'이라는 말을 여실히 증명한 셈이다. 7월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 시장에서 이뤄진 누적 거래량 또한 30조1000억 위안으로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월간 거래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8월 들어 중국 증시는 불안한 변동성 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7월 3450선까지 돌파했던 상하이지수는 현재 3320선까지 떨어진 상태다. 특히, 지난 7월 3060선도 넘어섰던 창업판지수는 현재 2620선으로 내려앉았다. 다만, 12일 기준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의 일일 거래액이 11거래일 연속 1조 위안을 넘어섰고, 해외자금도 큰 폭으로 유출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사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현재 중국 증시의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된다.

첫 번째는 신냉전으로 치달은 미중 갈등 국면, 이에 따른 해외시장 변동성 확대 등의 영향으로 중국 경제 회복세를 기반으로 살아나는 듯했던 위험회피 심리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것이 주된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두 번째로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통화정책이 긴축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중국 증시의 변동성을 키우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로 최근 들어 중국 금융 당국의 통화정책 방향을 둘러싼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중국 전체 시중 유동성의 흐름을 반영하는 양대 지표인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와 '사회 융자 총량'은 지난달 크게 축소됐다. 중국의 7월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는 9927억 위안으로 지난 6월의 1조8100억 위안을 크게 밑돌았다. 7월 사회융자총량은 1조6900억 위안을 기록해 이 또한 지난 6월(3조4300억 위안)과 시장예상치(1조8500억 위안)를 모두 하회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지표는 인민은행이 통화정책 완화 수위를 축소할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감을 키우는 것"이라면서 "주식시장은 당국의 통화정책 변화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는 만큼 시중 유동성이 늘면 주가가 오르는 반면, 유동성이 줄면 주가도 하락할 "이라고 진단한다.

세 번째는 앞서 중국 증시 전반에 활력을 불어 넣어주며 강세장을 주도했던 일부 업종이 조정기로 진입, 주가 하락 압력을 받게 되면서 전체 중국 증시 흐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이 거론된다. 

자오상펀드(招商基金)는 "단기적으로 A주 시장은 변동성 구간에 놓여있고, 앞서 상승폭이 비교적 컸던 일부 업종의 경우 수요 조정기에 진입하면서 주가 하락 압력에 직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동성과 관련해서는 현재 명확한 긴축 움직임은 포착되지 않고 있고 있고, 금융과 부동산 등의 대형주도 여전히 저점 구간에 머물러 있는 만큼 주가 조정 범위는 상대적으로 제한적일 것"이라면서 "장기적으로 A주의 펀더멘털(기초체력),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의 합리성 등을 고려할 때 투자가치는 여전하다"고 자신했다.

궈성증권(國盛證券)은 "최근 들어 빠르게 격화되고 있는 미중 갈등이 조정기로 접어든 중국 증시에는 단기적으로 충격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지난 2018년부터 네 차례나 불거진 미중 갈등 국면 속 중국 증시 추이를 살펴보면, 대외적 타격은 중국 증시를 좌우할 핵심 요인이 되지 않았고 미중 갈등이 A주에 미치는 영향 또한 단계적으로 약화되는 흐름을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유동성도 여전히 풍부한 상태고 기관 투자자들도 보유주식을 늘리고 있는 만큼, 투자자들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커촹반(科創板·스타마켓,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운영 중인 과학기술주 중심의 시장)을 중심으로 활기를 띄게 될 것"으로 관측했다.

안신책략(安信策略) 또한 "현재 중국 증시는 조정 국면에 진입해 있으며, 단기적으로 대외적 영향을 크게 받으면서 전반적으로 상승세가 주춤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평했다.

이어 "앞으로 △코로나19 백신 개발 추이 △미국 대선 △19기 중앙위원회 5차 전체회의(19기 5중전회) 등이 중국 증시에 영향을 미칠 핵심 변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10월 열리는 19기 5중전회에서는 2021~2025년 적용될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 제정 방안이 논의될 전망이며, 미중 관계 대응 등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