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美증시 입성 중국 전기차 '다크호스' 샤오펑·니오·리샹

샤오펑 8일 IPO 위한 투자설명서 제출
웨이라이 상반기 판매 호조로 주가도 껑충

  • 기사입력 : 2020년08월10일 16:59
  • 최종수정 : 2020년08월10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신흥 전기차 업체들이 속속 미국 증시에 상륙하고 있다. 현재 신생 전기차 기업들은 테슬라의 대항마로 꼽히며 중국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판매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향후 막대한 성장 잠재력을 바탕으로 투자 종목으로도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의 차세대 유망 전기차 업체를 짚어본다.

◆30대 경영인이 이끄는 전기차 다크호스 리샹자동차

7월 30일. 중국 신흥 전기 자동차 업체 리샹(理想·LI)자동차가 미국 나스닥에 정식 상장됐다. 2018년 웨이라이(蔚來汽車) 상장에 이어 중국 자동차 업체로는 두번째다.

리샹 자동차 주식의 발행가는 11.5달러로, 이번 IPO를 통해 총 11억 50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기관 투자자들도 IPO에 앞서 사전 지분을 매수했다. O2O 공룡 메이퇀(美團) 왕싱(王興) 회장은 3억 달러의 지분을 매입했고, 바이트댄스도 지분 투자에 참여했다.

리샹의 모델 리샹ONE [사진=바이두]

2015년 7월 출범한 리샹 자동차는 상장에 앞서 9차례 걸친 투자금 펀딩을 진행했다. 메이퇀(美團), 샤오미 바이트댄스(字節跳動) 등 기업이 주요 투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첫 전기차 모델인 리샹 원(理想ONE)은 지난 2019년 4월 예약판매를 개시했다. 50개월 동안 연구 개발을 통한 성과물이다. 가격은 32만 8000위안(약 5576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모델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방식과 유사한 '주행거리 연장형 전기차'(RE-EV)로 분류된다. 이 방식은 주행은 모터로 하고, 발전기 역할을 하는 엔진을 통해 배터리를 충전한다.

판매 실적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올 상반기 전기차 SUV 모델인 리샹 원(理想ONE)의 판매량은 9000대를 넘어섰다. 특히 2분기 판매량은 1분기 대비 128% 늘어난 6600대를 기록했다. 신흥 전기차 업체 중 웨이라이에 이어 상반기 판매량 2위에 등극했다.

매출도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증권시보(證券時報)에 따르면, 리샹의 2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128.6% 증가한 19억 위안(약 3230억원)에 달했다. 순손실 규모는 7520만 위안(약 127억원)을 기록했다.

이 업체를 이끌고 있는 리샹(李想) CEO는 30대 경영자이다. 고3 수험생 시절인 1999년 사업을 시작했다. 그는 19세에 창업한 포탈 사이트인 파오파오왕(泡泡網) 사무실에서 하루 15시간씩 일했다. 대학 입시를 앞두고 광고를 통해서만 10만 위안을 벌었다. 파오파오왕(泡泡網) 매출은 2004년 이르러 2000만 위안으로 급증했다.

그의 두 번째 창업 기업인 치처즈자(汽車之家)도 중국 최대 자동차플랫폼으로 성장하는 한편, 2013년 미국 나스닥에도 성공적으로 상장됐다. 이후 치처즈자의 경영권을 양도한 후 2015년 리샹 자동차를 창업했다.

◆알리바바 경영진이 설립한 샤오펑 자동차

중국의 샤오펑(小鵬) 자동차가 지난 8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IPO를 위한 투자설명서를 제출했다.  

IPO 주관사는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  크레디트 스위스 시티은행이고, 나스닥 거래명은 'XPEV'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펑 세단 P7 [사진= 로이터 뉴스핌]

샤오펑의 실적은 고속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투자 설명서에 따르면, 2019년 매출은 전년 대비 238배 증가한 23억 2000만 위안(약 3944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익성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 투자 설명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36억 9200만 위안에 달했던 순손실 규모는 올 상반기 7억 9600만 위안으로 축소되는 추세다.  

현재 샤오펑 자동차는 G3, P7 두 개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했다. 2018년 11월 출시된 첫 번째 모델인 G3의 7월말까지 누적판매량은 1만 8741만대에 달한다. 올해 5월 선 봰 세단인 P7의 누적 판매량은 1966대에 이른다. 2021년엔 3번째 세단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이 회사를 설립한 주인공은 알리바바의 모바일 사업을 총괄했던 허샤오펑(何小鹏)이다. 현재 31.6%의 지분을 가진 최대 주주이다. 알리바바는 설립 단계에서 기관 투자자로 참여했고, 현재 2대 대주주(14.4%)이다.

◆프리미엄 전기차 웨이라이

중국 전기차 업계 최초로 미국 증시에 입성한 웨이라이자동차(蔚來汽車·NIO)는 상반기 판매 실적 호조를 보이면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 판매량은 1만 4000대를 상회했다. 6월 한 달 판매량도 3740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흥 전기차 업체 중 판매량 선두에 등극했다.

웨이라이 ES6

주가도 판매 실적 개선에 상승 기류를 보였다. 현재 웨이라이의 주가는 지난 7일 기준 13.42 달러를 기록, 시총 규모도 159억 달러에 달한다. 지난 5월초 대비 주가는 4배 가량 뛰었다.

웨이라이는 지난 2017년 첫 양산모델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S8'을 45만 위안(약 7천만원)대에 내놓으면서 전기차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프리미엄 차량으로 분류되는 웨이라이 주력 모델의 지난 6월 판매는 모두 호조를 보였다.

SUV 모델인 ES6의 6월 판매량은 2464대에 달했고, 30만 위안(약 5100만원) 이상 차량 중 판매 순위 7위를 기록했다. 또 다른 SUV 모델인 ES8의 6월 판매량은 1256대를 기록, 동종 모델(40만 위안 이상 SUV) 중 9위를 차지했다.

한편 웨이라이는 지난 2014년 설립됐다. 출범 당시 IT 공룡 텐센트로부터 대규모 자금을 유치하며 전기차 기업으로서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웨이라이는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3년도 채 안되는 기간 안에 첫 전기차 모델 ES8를 개발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