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윌리엄 페리 "北 핵보유로 대북협상 더 어려워져…그래도 협상해야"

커먼웰스 클럽 '신 핵무장 경쟁과 대통령의 권한' 화상세미나 발언

  • 기사입력 : 2020년07월30일 08:58
  • 최종수정 : 2020년08월02일 1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1999년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대북 포용을 기조로 한 '페리 프로세스'를 입안한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은 북한과의 핵 협상이 과거보다 더욱 어려워졌다며 그럼에도 대북 억제력을 유지하면서 계속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페리 전 국방장관은 29일(현지시각) 미국 비영리단체 '커먼웰스 클럽'이 주최한 '신 핵무장 경쟁과 대통령의 권한'이라는 주제의 화상 세미나에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전망에 대해 "북한의 핵무기 보유로 인해 누가 협상을 하든 대북 협상이 더욱 어려워졌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과거 자신이 북한과 협상했을 당시에는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전부였지만, 지금은 이미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에 이를 포기하도록 설득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페리 전 장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대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이 2018년 4월 10일 '제7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4.10 [사진=뉴스핌]

북 억제력 상태를 유지하면서 북한의 핵 포기 가능성을 파악하기 위해 계속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인 1994년부터 1997년까지 국방부 장관을 지낸 페리 전 장관은 1998년 '대북정책조정관'으로 임명된 뒤 이른바 '페리 프로세스'를 바탕으로 대북 협상을 주도했습니다.

페리 프로세스는 북한이 미사일과 핵 개발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할 경우 3단계에 걸쳐 경제적 보상과 미-북 관계 정상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에 나서는 것이 핵심 내용이었습니다.

페리 전 장관은 이날 세미나에서 현재의 북미협상이 성공할 것으로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 방식이 아무런 성공의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왜 핵을 갖고자 하는지 기본적인 이유를 이해하지 못했으며, 북한이 핵 보유에 대한 절박성을 느끼지 않도록 '체제 전복'에 대한 그들의 우려를 해소하는 방식으로 협상을 준비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페리 전 장관은 자신은 북한의 주장에 근거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의 정권을 전복하려 한다는 두려움 때문에 '억제력' 차원에서 핵무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