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코로나19] 트럼프 "클로로퀸, 매우 성공적인 약물"...다시 쟁점화

트럼프, 트위터에 '클로로퀸 치료 효과' 동영상 올렸다 삭제 당해
말라리야 치료약 클로로퀸, 임상 통해 효과 없다는 증거 늘어나

  • 기사입력 : 2020년07월29일 09:0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9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 많은 의사가 코로나19(COVID-19) 치료제로서 매우 성공적인 약물로 보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코로나19 관련 대응 브리핑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감염 초기 단계에서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지난달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허용했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긴급사용 허가를 취소하고, 앤소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DD) 소장이 임상 결과 이 약이 치료제로 효과적이지 않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가운데 다시 쟁점화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코로나19 치료제'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다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가 담긴 것으로 분류되어 삭제된 바 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신의 선물'이라며 극찬한 약물로, 지난 5월 그는 이 치료제를 항생제와 함께 복용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미국 보건 전문가들과 의견 상의 마찰이 형성되었다. FDA의 스티븐 한 국장은 대유행병 시기에 대통령이 한 가지 치료제에 집작한 것이 정부의 대응 노력을 정치적으로 쟁점화시켰다며 "보건 문제가 정치적 쟁점이 되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아직 코로나19 치료제로 효능이 입증되지 않아 논란이 많다. 세계보건기구(WHO)도 현재로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공식 치료제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한 미국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자신의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에 대해 공개적이고 긍정적인 발언이 설사 나중에 틀린 것으로 판명되더라도 상관이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나는 비관론자가 되고 싶지 않다. 나는 이 나라의 치어리더가 될 것이며 항상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