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테슬라, 국내 전기차 보조금 상반기에만 43% '독식'"

상반기 전기차 총 2만2267대 판매...전년비 23.0%↑
정만기 KAMA 회장 "자국 기업에 유리한 보조금 제도를 고려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06:5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0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상반기 국내 전기차 보조금의 43%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2020년 상반기 전기차·수소차 판매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테슬라는 국내 시장에 모델3 확대에 따라 전년 대비 1587.8% 성장하며 상반기 약 900억원의 보조금을 수령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전체 전기차 보조금 중 43%다.

차종별로 전기차는 대당 보조금 축소, 개인완속충전기 보조금 일몰 등 보급여건의 어려움과 신모델 출시 지연 등으로 국내 제작사 판매는 전년 대비 43.1%로 급격히 감소한 반면, 수입차의 경우 신모델 판매증가 등으로 564.1% 증가해 전체 판매는 전년 대비 2.7% 감소한 1만6359대로 나타났다.

테슬라 '모델3'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7.07 mj72284@newspim.com

전기화물차는 가격과 성능에서 경쟁력있는 양산형 모델이 출시되고 화물차 운송사업허가 혜택 등이 제공되면서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상반기에만 연간 보조금 규모의 91.5%인 5031대 판매돼 전체 전기차 시장 확대를 견인(전년대비 33440% 증가)했다.

전기버스는 지방자치단체의 친환경 버스 전환정책의 강화로 보조금 규모가 확대되면서 전년대비 64.5% 증가한 181대가 보급됐다.

이를 포함한 올해 상반기 중 전기차는 2만2267대 판매돼 전년대비 23.0%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와 독일 등은 자국업체가 경쟁우위에 있거나 역량을 집중하는 차종에 보조금 정책을 집중해 자국 업체를 지원해 왔으며 코로나 위기 이후 보조금 개편을 통해서 이러한 정책을 강화해가고 있다.

프랑스는 지난 5월 전기차 보조금 개편을 통해 차량가격 4만5000유로 미만 전기차 보조금을 6000유로에서 7000유로로 한시적으로 인상했으며 지급을 중단했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에도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PHEV의 보조금 지급이 재개됨에 따라 그동안 보조금을 수령할 수 없었던 프랑스업체 PSA도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돼 상반기 전동차 시장점유율은 르노 25.4%, PSA그룹 28.2%등을 차지하는 등 프랑스 자국 브랜드가 시장을 주도하게 됐다.

또 독일은 지난해 11월, 기존 보조금액을 상향조정하고 일몰시기를 2025년까지 연장한데 이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이달부터 2021년말까지 한시적으로 보조금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러한 보조금 제도개편을 통해 4만 유로 이하의 전기차 모델의 판매가 크게 증가함으로써 독일 폭스바겐의 e-골프 모델은 전년 대비 173.1% 증가했고 e-up!모델은 792.4% 성장했다.

협회 정만기 회장은 "전기동력차 보급은 차량성능 뿐만 아니라 보조금 정책에 의해서도 크게 좌우되는 바, 보조금이 국민세금으로 만들어지는 점, 프랑스나 독일의 경우 자국 기업에게 유리하게 보조금 제도를 만들어가는 점 등을 고려하여 우리 정부도 보조금 제도를 개선해갈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