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Car & Car] 닮은 듯 닮지 않은 소형 SUV...XM3 vs 캡처

XM3는 디자인과 성능, 캡처는 프랑스 감성 돋보여

  • 기사입력 : 2020년07월25일 02:2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5일 02: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월간 ANDA 2020년 7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선보인 소형 SUV 두 가지, XM3와 캡처. 이들은 닮은 듯하나 엄밀하게 따지고 자세히 보면 차이가 있다. XM3는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직접 생산해 판매한다. 르노 캡처는 르노삼성의 모기업인 르노로부터 수입 판매하고 있다. XM3는 국산차로 분류되지만 캡처는 엄연히 수입차다. 르노삼성차가 동급의 두 차를 제조와 수입 두 가지 방법으로 판매하는 것이다.

르노삼성차가 3월 9일 출시한 XM3는 기존과 다른 SUV다. SUV에 세단의 승차감과 쿠페 디자인을 더했다. 준중형급 국산 SUV 중 이 같은 콘셉트를 내세운 차는 처음이다. XM3의 가장 큰 특징은 디자인이다. 옆모습이 백미다. 앞에서 뒤로 갈수록 지붕선이 완만해 투박한 SUV스럽지 않다. 앞모습과 뒷모습은 르노삼성차 고유의 디자인을 적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이어갔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XM3 [사진=르노삼성차] 2020.07.24 peoplekim@newspim.com

XM3는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1.3ℓ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독일 게트락의 7단 습식 더블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쓰는 엔진, BMW가 주로 채용하는 변속기를 XM3에 적용한 것이다. 그만큼 동력 성능과 신뢰성은 충분히 믿을 만하다. 이 같은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TCe 260 모델은 최고출력 152마력/5500rpm, 최대토크 26.0kg·m/2250~3000rpm의 힘과 동급 최고 수준인 복합공인연비 13.7km/ℓ(16~17인치 휠 기준)를 확보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20g/km로 낮춰 친환경성도 우수하다.

또 하나. 1.6ℓ 가솔린 엔진을 단 1.6 GTe 모델은 닛산의 엑스트로닉 무단 자동변속기(CVT)를 장착해 부드럽고 정숙한 주행 환경을 확보했다. 2030세대라면 TCe 260가, 4050세대라면 1.6 GTe가 적합해 보인다.
XM3 모든 트림에 ▲LED PURE VISION 헤드램프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패들시프트 ▲전 좌석 원터치 세이프티 파워윈도우를 기본 적용했다. 또 최상위 RE 시그니처 트림에는 ▲9.3인치 내비게이션 ▲10.25인치 맵인(Map-in) 클러스터 ▲오토홀드를 적용했다. 3월 출시 뒤 5월까지 3개월 연속 월 5000대 이상씩 판매되며 르노삼성차의 내수를 힘차게 이끌고 있다.

 ◆ XM3는 가솔린 모델, 캡처는 디젤 모델 '추천'

르노삼성차가 5월 13일 출시한 캡처는 2013년 유럽 시장에 첫선을 보인 캡처의 2세대 모델이다. 1세대 캡처는 70여국에서 150만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셀링 카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유럽 소형 SUV 시장에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캡처는 르노 브랜드의 로장주 엠블럼을 달고 국내 출시되는 두 번째 차다. 프랑스에서 연구개발되고 스페인에서 만들어져 수입된다. 국내에서는 QM3라는 이름으로 판매된 바 있다.

XM3는 디젤 모델이 없으나 캡처는 디젤 모델이 있다는 점이 핵심. 캡처 가솔린은 XM3 TCe 260 파워트레인과 동일하다. 캡처의 1.5ℓ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15마력/3750rpm, 최대토크 26.5kg·m/2000~2500rpm 힘을 갖췄다. 복합공인연비는 17.7km/ℓ이다.

캡처 디젤은 유럽에서 다진 달리기 성능이 일품이다. 도심 주행에서 가솔린보다 더 부드러운 질감을 확보한 점이 매우 인상적이다. 가솔린 엔진으로 착각할 정도로 정숙하다. 경제성이 뛰어난 첫차로 혹은 세컨드카로도 충분해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캡처 [사진=르노삼성차] 2020.07.24 peoplekim@newspim.com

특히 최고 수준의 안전사양을 캡처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안전사양은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S, 차량·보행자·자전거탑승자 감지) ▲차간거리경보시스템 ▲차선이탈경보시스템(LDW) ▲차선이탈방지보조시스템(LKA) ▲사각지대경보시스템(BSW) ▲전담 콜센터 상담원과 연결 가능한 어시스트콜 등이다.

XM3처럼 9.3인치 내비게이션과 함께 내비게이션 화면 정보를 10.25인치의 계기반으로도 볼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 고급 차에 탑재된 기능으로 잘 알려져 있다. 운전 중 내비게이션 화면을 보기 위해 고개를 돌리지 않아도 돼 안전하고 편리하다. XM3와 캡처 모두 경쟁 차종인 기아차 셀토스와 한국지엠(GM)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비교하면 색다른 매력이 있다. 

캡처를 수입하면서 르노삼성차는 르노 차 판매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생산과 동시에 수입차를 파는 두 가지 전략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으로 해석된다. 차종이 다양해진 만큼 소비자로선 선택지가 더 많아진 것이다. 환영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지난해 3월 르노의 상용밴인 마스터를 선보이기도 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