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 중국인 2명 코로나19 백신 연구 탈취 시도 혐의 기소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09:2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법무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 해커 2명을 코로나19(COVID-19) 백신 연구물 탈취 시도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법무부는 중국에 거주하는 리샤오유(Li Xiaoyu·34)와 동지아지(Dong Jiazhi·33) 등 중국 국적자 2명을 이같은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고 NBC방송이 보도했다. 이 밖에 이들에게 인권 운동가, 정부 기관, 반체제 인사 등에 대한 해킹을 비롯, 총 11개 혐의가 적용됐다.

기소장에 따르면 이 해커들은 자신들의 이익과 중국 주요 정보기관인 국가안전부를 위해 해킹을 벌였으며, 정보당국 관계자가 이들을 돕는 등 중국 정보당국이 뒤에서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소장은 "(두 해커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 진단검사 기술로 널리 알려진 생명공학과 다른 기업의 네트워크에 있는 취약점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NBC는 미국 연방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연구물 탈취 시도와 관련한 혐의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기소장은 이들이 연구물 획득을 시도했으나, 이를 얻었다고 주장하지는 않았다.

이날 법무부 관리는 연방수사국(FBI) 관계자와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불량한 사이버 절도범으로 강력하게 비난하고, 중국을 미국의 주 적성국인 러시아, 이란, 북한과 동급으로 취급했다고 NBC는 전했다.

법무부 국가안보 담당 관계자는 중국은 사이버 침입을 강도 행위나 무단 복제를 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며, 중국은 이제 러시아, 이란, 북한과 함께 해킹 범죄를 묵인하는 수치 국가의 목록에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기소장은 중국 해커 2명이 10년여 동안 ▲미국 ▲한국 ▲호주 ▲벨기에 ▲독일 ▲일본 ▲리투아니아 ▲네덜란드 ▲스페인 ▲스웨덴 ▲영국에 있는 기업들을 겨냥해 해킹 캠페인을 벌였다고도 했다.

미국 법무부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