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중국과 2단계 무역협상 하고 싶지 않다"

트럼프, 중국의 코로나19 대유행 책임론 재차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07월15일 09:12
  • 최종수정 : 2020년07월15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2단계 무역협상'을 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재차 중국의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책임론을 든 것이다. 

미국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 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14일(현지시간) CBS뉴스와 인터뷰를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2단계 무역 협상은 끝난 것이냐고 묻는 질문에 "지금 당장은 중국과 대화하는 데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서명한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해 "우리는 대단한 무역 합의를 체결했다"면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처음 출현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언급, "그러나 합의가 체결되고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전염병으로 우리를 때렸다"고 비판했다. 

인터뷰는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특별지위 박탈 행정명령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책임이 있는 중국 관리들에 대한 제재 법안에 서명했다고 밝힌 뒤 나왔다. 

지난 수개월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로 번진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고 재차 지적해왔는데, 중국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바이러스를 억제하지 못해 미국으로 바이러스를 보낸 것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1단계 미·중 무역합의는 중국이 향후 2년 동안 미국산 농산물 수입을 늘리고, 중국의 금융시장에 대한 미국의 개선된 접근성 등을 골자로 한다. 현재는 대화의 문의 닫힌 듯한 2단계 무역협상은 중국의 미국 기업 기술 이전 정책과 지식재산권 침해, 국영 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조금 등이 논의 될 예정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