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긴급재난지원금 모집기부금 288억원에 그쳐…전체 집행금의 0.2% 수준

긴급재난지원금, 모집기부금과 의제기부금으로 구분
의제기부금은 다음달 18일 이후에나 정확한 집계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18:3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긴급재난지원금 모집기부금이 300억원 가까이 접수됐다. 의제기부금은 8월 18일 이후에나 집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근로복지공단은 5월 11일부터 7월 10일까지 긴급재난지원금 모집기부금 288억1100만원을 신청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 전체 예산(14조2338억원)의 0.2%에 불과하다. 이는 정부 예상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근로복지공단 전경 [사진=근로복지공단] 2019.10.29 jsh@newspim.com

긴급 재난지원금에 대한 자발적 기부인 긴급재난기부금은 '긴급재난기부금 모집 및 사용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모집기부금과 의제기부금으로 구분한다. 

'모집기부금'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접수시 신청인이 동의를 하거나 긴급재난지원금 접수 이후에 납부하는 기부금이다. 두달 간 15만6000건이 접수돼 288억1100만원을 거둬들였다. 

'의제기부금'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개시일부터 3개월 내에 신청이 접수되지 않아 기부의사가 있었던 것으로 의제하는 기부금이다. 아직 최초 개시일(5.11)로부터 3개월이 지나지 않아 다음달 18일 이후에나 정확한 집계가 가능하다. 두달 간 개인·기업·단체 등에서 911건, 21억2300만원을 기부 받았다. 

정부는 해당 기부금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장기실업자 생활안정자금 지원사업(35억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향후 1개월 단위로 기부금 모집 현황을 집계·발표할 계획이다. 의제기부금 규모는 정산이 완료된 8월말 이후 집계해 발표할 예정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