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車 때문에" 포스코, 사상 첫 적자…3분기 회복에 기대

별도 기준 영업손실 1085억…2000년 분기 실적 이래 처음
2분기 실적 부진 요인 '자동차 강판 수주 급감'…현재 회복세

  • 기사입력 : 2020년07월21일 17:0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1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포스코가 2분기 별도 기준 사상 첫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 등 전방 산업이 부진했던 탓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다만 포스코는 최근 철강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는 만큼 3분기부터 실적 회복세를 탈 것으로 기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자동차 회사가 가동 중단한 공장을 지난 5월께부터 재가동하며 가동률을 높이고 있으나, 생산성 회복이 더딘 상황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2020.07.21 yunyun@newspim.com

 ◆ 철강부문 부진 만회…핵심산업 수익성 개선‧원가절감

포스코는 21일 연결 기준 매출 13조7216억원, 영업이익 1677억원, 순이익 104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5.9%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84.3%, 순이익은 84.6% 줄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5조8848억원, 영업손실 1085억원, 순이익은 66억원이다. 2000년 분기 실적 공시한 이래로 첫 분기 적자다. 포스코는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산업 부진과 시황 악화로 철강 부문에서 판매량과 판매가격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철강부문이 부진한 가운데 이를 만회하기 위해 핵심 산업의 수익성 개선에 힘을 쏟았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판매 호조, 포스코건설의 건축 및 플랜트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터미널사업 확장 등에 집중했다.

또한 제품, 원료 등 전사적 재고 감축과 비용절감을 추진해 별도기준 자금시재는 전분기 대비 3411억원 증가한 12조645억원을, 부채비율 역시 전분기 대비 1.4%포인트(p) 감소한 26.9% 기록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실적하락이 불가피했지만 지난해부터 추진중인 전사 차원의 원가절감 활동인 'Cost Innovation 2020'을 통해 원가경쟁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실제 올해 상반기 누계 원가절감액은 1752억원이다.

포스코는 이날 경영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2분기 실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요인은 자동차 강판 수주 급감"이라며 기존의 절반 수준이 안 되게 하락했다"고 말했다.

 ◆ 車 가동률 회복세…철광석 가격은 하향 안정 기대

포스코는 하반기 시황에 대해 자동차 업체의 공장 가동률 상승과 철강 판매 호조, 철광석 가격 하향 안정화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포스코는 "7월 자동차 업체의 공장 가동률이 전월보다 10~15%포인트 정도 높아졌다"면서 "한국의 가동률은 1분기 대비 75%, 중국은 풀 가동 체제 전환, 미국은 60%, 유럽도 50% 수준"이라고 말했다.

철강 판매 부분도 "당초 예상보다 호조세를 보여 2분기를 저점으로 3분기부터 실적을 회복할 것"이라며 "글로벌 철강 가격이 강세를 보임에 따라 제품 가격 인상을 시도 중"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수출 물량은 톤당 20~30달러를 인상해서 7월부터 실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내수는 유통 판매 등 가격 인상을 협의중이며 조선사는 수입재를 우리 제품으로 전환할 경우 별도로 가격을 차별적으로 운영하는 것을 협의하고 있고 자동차사는 상반기와 동일한 가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자동차는 전체 철강재 생산량의 30~40%를 차지하는 최대 수요처다.

지난해 3599만톤(t)을 판매한 포스코는 올해 3240만t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와 수요 산업 침체 등 복합 요인 속에서도 포스코는 지난해 고부가가치 제품인 월드톱프리미엄(WTP) 제품의 사상 첫 1000만t 판매를 돌파하며 높은 수익성을 유지해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주요 자동차 생산국 13개국의 브랜드별 공장 가동률은 지난달 18일 기준 96.8%로 회복하고 있다. 브라질이 코로나 확산 방지에 어려움을 겪으며 재가동이 지연되고 있는 반면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주요 국가는 공장이 모두 재가동되고 있다.

브랜드별로 브라질 공장 재가동이 지연 중인 포드(93.1%), PSA(91.3%), 토요타(95%), 혼다(90.5%), 닛산(96.3%)이 90%대의 가동률을 기록했다. GM, FCA, 테슬라, 폭스바겐, BMW, 벤츠, 르노 등의 가동률은 100%다. 다만 실제 공장 가동률은 공장 내 감염 예방 조치를 비롯해 부품 수급 지연, 수요 감소에 따라 60∼70%대에 그쳐 3분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 

포스코는 철광석 가격과 관련해선 "85달러~90달러 수준으로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브라질 공급이 개선된 반면 중국이 계절적인 비수기와 환경규제에 다른 수요 약세 등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미-중 관계 악화 등 글로벌 시장 불안 측면 때문에 가격 변동 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완전한 회복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3분기에는 코로나19 이전의 80% 수준까지는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