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WSJ "NYT 외 서방 언론들, '홍콩 엑소더스' 고려"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16:58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뉴욕타임스(NYT)가 홍콩 국가보안법(이하 '홍콩 보안법')에 대한 우려로 내년에 홍콩 지사 일부 인력을 서울로 이전할 계획인 가운데 현지에 있는 다른 서방 언론사들도 홍콩 탈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홍콩에 아시아 보도 거점을 둔 외국 언론사들은 NYT처럼 일부 인력을 다른 국가로 옮길지 고려 중이다.

미국 뉴욕주 뉴욕 맨해튼에 있는 뉴욕타임스 본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우선 WSJ와 워싱턴포스트(WP)는 홍콩 지사 인력을 다른 지역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WSJ를 소유한 다우존스 측은 아직은 홍콩 내 상황을 파악하고 있는 단계이며, 역내 소식을 전할 것이라는 데는 변함이 없다고 알렸다.

WP 대변인 역시 홍콩 보안법이 가져올 여파에 대해 아직 파악 중이고, 홍콩에서의 현장 취재 규모를 줄일 생각은 없다고 알렸다. 

홍콩에 큰 지사를 두고 있는 CNN도 아직은 이전 계획이 없다고 알렸다. 회사 대변인은 "만일 현지에서 취재 등 역량에 제한이 생기거나 타협할 일이 생긴다면 물론 (이전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도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지만 지금 당장은 우리 직원을 옮길 계획은 없다"고 알렸다.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도 홍콩에 취재 여건을 형성하고 있다. WSJ는 이들을 취재했지만 즉각 답변은 없었다. 

아직까지는 NYT를 제외하고 확실히 거점을 옮기겠다고 발표한 매체는 없다. 그러나 더이상 홍콩도 중국 본토와 같이 언론 자유가 제한될 것에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차 커지고 있다.

조디 슈나이더 현지 해외특파원단 대표는 "우리는 홍콩 보안법으로 비자 발급이 어려워질 것을 염려하고 있다"며 "홍콩 정부의 답을 듣고 싶다"고 했다. 

내년 중으로 약 80명의 홍콩 인력 중 3분의 1 가량을 서울로 이전시킬 계획인 NYT는 현지 직원들이 취업 허가 확보 문제에 직면했고, 자유로운 취재와 보도에 제약이 걸렸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달초 제정한 홍콩 보안법은 크게 분리 독립, 전복, 테러, 외국 세력과 유착 혐의로 나뉘는데 현지에 있는 외국인과 회사도 처벌 대상이다. 

캐리 람(Carrie Lam·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은 홍콩 보안법을 위반하지 않는 이상 기자들은 자유로이 기사를 보도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보안법 조항들이 애매해 어느 정도까지의 보도가 위반이 아닌지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