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페이스북 경영진과 회동한 '광고 보이콧' 시민단체 "완전 실망했다"

"혐오·가짜 정보 대응 요구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09:14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페이스북이 자사 광고 보이콧을 주도한 시민단체들과 만나 대화를 나눴지만, 시민단체들은 혐오 발언 및 가짜 정보에 대응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등 갈등은 더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과 CNN 등 주요 외신들은 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의 광고 보이콧을 주도한 인권운동단체들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다른 임원들과 만나 대화했지만, 이들은 페이스북이 불매운동이 요구하는 것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만남은 시민단체들이 지난주 페이스북과 소통하고 싶으며, 저커버그 CEO와 만나고 싶다고 말해 저커버그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이날 회동에는 저커버그 CEO와 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비롯해 전미흑인지위향상협회(NAACP) 반명예훼손연맹(ADL), 흑인 인권운동 단체 '컬러오브체인지', 비영리 미디어 단체 '프리프레스'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동은 1시간가량 진행됐으며, 페이스북 경영진 내에 시민 권리 전문가를 배치하고, 혐오 발언이나 가짜 정보에 대한 조치를 검토한 정기적인 외부 감사를 홈페이지에 공개 게시하는 것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라샤드 로빈슨 컬러오브체인지 대표는 "지금 막 끝난 이 만남은 실망스러웠다"며 "(페이스북은) 당연히 'A'가 나올 거로 생각하며 회의에 참석한 듯한 모습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제시카 곤살레스 프리프레스 공동대표는 "페이스북 임원들은 우리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고, 우리를 달래기 위해 예전과 같은 대화 포인트만 전달했다"며 "페이스북은 오늘 우리 만남이 홍보 연습에 불과하다는 듯이 접근했다"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회담 후 성명을 통해 "시민단체들은 페이스북이 혐오 발언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원하고 있고 우리도 그러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혐오 발언의 89%를 자동으로 찾아 제거하는 자동화 시스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조나단 그린블랫 ADL 회장은 "오늘 우리는 거의 아무것도 보지 못했고 아무것도 듣지 못했다"며 "페이스북은 기능적으로 결함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페이스북과의 싸움이 끝나려면 멀었다고 말했다. 그린블랫 회장은 "이번 광고 보이콧 페인이 계속 성장할 거라 믿는다"며 "우리가 찾고 있는 답을 얻을 때까지 점점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 광고 보이콧에 참여한 기업은 총 750여곳으로, 펩시콜라, 스타벅스, 마이크로소프트(MS), 혼다자동차 등 글로벌 대기업이 대거 참여했다. 대부분 이번 달 내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을 통한 광고를 중단하겠다고 했으며, 일부는 몇 달씩 광고를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