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팬데믹 현황] 확진자 하루 20만명 증가...이대로면 내년봄 6억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7월05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07월05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수가 전세계적으로 1124만명을 넘어섰다. 하루만에 확진자수가 거의 20만명이나 증가하는 확산 속도다. 지난 7개월간 사망자 수도 53만명을 넘었다. 

해결책 없이 이대로 가면 내년 봄이면 6억명의 확진자가 예상된다.

미국은 하루 신규 환자가 4만6000명으로 전날의 5만5000여명에서 소폭 감소했다. 브라질은 확진자수가 3만8000면 증가 총 157만명이 넘고 페루, 칠레, 멕시코가 급증해 남미가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앙지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시간 5일 오후 1시 33분 기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1124만943명으로 집계됐다. 총사망자 수는 53만137명을 기록 중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83만9436명 ▲브라질 157만7004명 ▲러시아 67만3564명 ▲인도 64만8315명 ▲페루 29만9080명 ▲칠레 29만1847명 ▲영국 28만6412명 ▲멕시코 25만2165명 ▲스페인 25만545명 ▲이탈리아 24만1419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2만9676명 ▲브라질 6만4265명 ▲영국 4만4283명 ▲이탈리아 3만4854명 ▲멕시코 3만366명 ▲프랑스 2만9896명 ▲스페인 2만8385명 ▲인도 1만8655명 ▲이란 1만1408명 ▲벨기에 9771명 등으로 집계됐다.

◆ 백신 등 해결책 없다면 내년봄 6억명 예상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글로벌 차원에서 코로나19는 재유행에 들어간 적이 없으며 1차 대유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중국, 베트남 등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를 통제하는 듯 보이지만 미국, 남미와 인도에서는 오히려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연구진은 각국 정부가 정확한 코로나19 실태를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뚜렷한 해결책이 없으면 2021년 봄까지 전 세계 코로나19 뉴적 확진자가 2억∼6억명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같은 기간까지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40만∼370만명에 달할 수 있다고 추산다. 또 세계 인구의 90% 이상은 코로나19 여전히 취약한 상태일 것이라고 연구진은 내다봤다.

◆ 미국과 브라질...확진자 증가의 '쌍두마차'

지난 24시간 동안 미국에서 5만3213명, 브라질에서 4만810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WHO에 보고하는 등 미주 대륙에서만 전체의 61%에 해당하는 12만977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미국과 브라질은 정부의 부실대응 논란에 휘말려 고삐 풀린 확산세에 직면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마스크 착용이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확산 억제를 위한 기본적 안전 지침을 스스로 외면해 논란의 중심에 있다.

남아시아에서 2만70947명, 중동을 포함한 동부 지중해에서 2만43명, 유럽에서 1만9694명, 아프리카에서 1만2619명, 서태평양에서 2251명 순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WHO가 발표하는 코로나19 통계는 회원국이 공식 보고하는 자료를 바탕으로 취합하기 때문에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이 발표하는 수치와 다소 차이가 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지난 24시간 사이 1만1445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올해 초 코로나19가 미국에 발을 들인 이래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가 나왔다.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전 세계에서 4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이 나온 인도도 하루 사이 2만277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며 최다를 기록했다.

아프리카 대륙에서 상대적으로 경제규모가 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이날 하루에만 9064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최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유럽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던 이탈리아에서는 5일 연속으로 신규 확진자가 증가해 닷새 동안 235명의 환자가 나왔다.

최근 다국적연구진이 의학저널 셀(Cell)에 게재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염력이 더 강하고 치명률이 비슷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종이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형국이다.

[리우데자네이루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30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그리스도상은 코로나19 희생자 이름 조명을 받고 있다. 2020.07.02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