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WHO "에이즈약,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서 제외"

  • 기사입력 : 2020년07월05일 10:56
  • 최종수정 : 2020년07월05일 10: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주도하는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임상시험에서 후천성면역결핍증(AIDSㆍ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ㆍ리토나비르의 사용이 중단됐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 '연대 실험'의 국제운영위원회 권고를 수용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WHO는 "입원 중인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로피나비르ㆍ리토나비르를 임상 시험한 결과, 표준 치료 대비 사망률이 거의 감소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번 결정은 연대 실험에만 적용된다. 이는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연구하는 실험으로, 당초 5개 부문으로 나눠 시작했다.

표준 치료를 비롯해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에이즈약인 로피나비르ㆍ리토나비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인터페론(인체 내 바이러스 감염 및 증식 억제 물질)과 결합한 로피나비르ㆍ리토나비르를 시험해보겠다는 것이다.

이 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효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극찬했던 말라리야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도 특별한 효능을 보이지 않아 이 실험에서 이미 제외됐다.

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