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결과 2주내 나올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04일 08:12
  • 최종수정 : 2020년07월28일 13: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COVID-19) 치료용 약물의 임상시험 중간 결과가 앞으로 2주 내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브리핑에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 세계 39개국에서 코로나19 환자 약 5500명이 '임상시험'(solidarity trial)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WHO의 연대 실험은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말라리아 예방약 하이드록시클로로퀸 투약, 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인간 면역 결핍 바이러스 약 등 5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돼 왔다.

WHO는 이 가운데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해선 코로나19 치료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임상시험을 중단했지만 예방효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시험은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WHO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해선 "현재 18개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효과가 입증된 건 없다"면서 "백신 준비 시기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백신 후보 물질이 올해 말쯤 나올 수 있을지 몰라도, 문제는 대량 생산이 가능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WHO는 또 지금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을 수집해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