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상용차 안전 알림 서비스 '어드밴스드 케어' 첫선

대형트럭 엑시언트 프로 첫 적용
블루링크 통해 고장코드 원격으로 확인

  • 기사입력 : 2020년07월05일 10:3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5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고객 안전을 위해 업계 최초로 대형트럭 '엑시언트 프로' 차주를 대상으로 '어드밴스드 케어(Advanced Care)'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은 현대차의 커넥티드카 서비스 '블루링크'를 통해 수집되는 DTC(고장코드, Diagnostic Trouble Code) 정보를 활용해 고객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연락 및 정비 서비스를 지원하는 국내 상용차 최초 능동형 케어 서비스다.

이번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이 첫 적용되는 '엑시언트 프로' 고객에게는 차량에 문제가 있을 경우 고객센터에서 차량 고장 발생 현황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한 뒤, 유선 연락을 통해 해당 내용을 설명해 주고 필요할 경우 사전 출동 서비스도 지원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07.05 peoplekim@newspim.com

현대차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고장코드나 경고등 점등으로 촉발되는 고객들의 불안함을 해소하는 것과 동시에 정비 예약 또는 긴급출동 서비스를 함께 지원해 상용차 운전자에게 가장 중요한 운행시간(UPTIME)을 증대시켜 준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엑시언트 프로'에 선제적으로 적용한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은 국내 상용차 최초 안전 알림 서비스"라며 "운행시간이 가장 중요한 상용차 고객들의 시간을 조금이라도 아끼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도입하게 됐다. 앞으로도 고객 분들께 차별화된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드밴스드 케어 프로그램은 '블루링크'를 통해 수집되는 정보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신규 서비스로, '블루링크' 가입고객 중 마케팅 정보 활용에 동의한 고객 대상, 동 서비스에 대한 정보활용 동의를 추가로 거친 뒤 제공된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