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국내 수소충전소 1200개 짓겠다"…효성그룹, 수소 정책에 '함박웃음'

 "2022년, 액화공장 완공·충전소 120개 구축 목표"
액화 수소충전소, 설립 부지 '5분의 1'…충전소 증설 '탄력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4:35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이 정부의 강력한 수소 드라이브 정책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특히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국내에 1200개의 수소충전소를 짓겠다는 로드맵을 밝힘에 따라 국내 수소충전소 시장점유율 40%를 차지하는 효성중공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실제 효성중공업 주가는 5월말 1만7250원(종가 기준)에서 6월말 2만8900원까지 한 달간 67.5%나 급등했다.

◆수소충전소 목표, 2022년 310개→2030년 660개, 2040년 1200개

3일 정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수소경제사회 구현을 위해 지난 1일 발족한 수소경제위원회 오는 2030년까지 85만대의 수소전기차(FCEV)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660개를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해 발표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는 2040년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누적 보급 290만대, 수소충전소 1200개 구축을 목표로 제시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중공업이 건립한 국회수소충전소 [사진=효성] 2020.07.03 yunyun@newspim.com

정부가 수소충전소 보급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국내 수소충전소 수가 빠른 속도로 늘 것으로 보인다. 최연우 산업통상자원부 과장은 전날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 국제수소포럼에서 "정부는 2022년까지 국내 수소충전소를 310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즉, 2022년 310개에서 2030년 660개, 2040년 1200개로 증설 목표가 크게 늘어난다. 또한 올해 7월 기준 국내 수소충전소 수는 총 41개인데 이중 20개가 지난해 완공된 것이다. 정부는 연말까지 현재의 2배인 80여개로 충전소를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30개의 신규 충전소 공사를 진행중이다.

이중 효성중공업의 역할이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충전소 시장 점유율은 40%로, 업계 1위다. 현재 운영중인 충전소 41개중 15개를 건설했고 현재 공사중인 30개중에도 11개를 맡고 있다.

효성 관계자는 "린데그룹과 함께 추진중인 액화수소 공장 완공 예정 시점이 2022년"이라며 "이에 맞춰 전국 거점지역에 누적 120여개의 충전소 구축(신설 50개, 액화수소 충전설비 확충 70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 효성, 액화수소 공장 2022년 완공…승용차 10만대 '세계 최대 규모'

효성이 현재 추진중인 액화수소 공장의 완공에 따라 현재 도심내 부지 선정에 어려움을 겪는 충전소 설립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액화 수소충전소는 현재 운영‧건설중인 기체 수소충전소와 비교해 필요 부지가 크게 줄어들기 때문이다. 

최연우 산업부 과장은 "현재 기체 수소충전소를 설립하기 위해서는 300평 규모의 부지가 필요한데 액화 수소충전소에는 5분의 1정도의 입지로 가능하다"며 "액화공장이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출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효성이 건립한 국내 1호 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인 울산 경동 충전소 [사진=효성] 2020.07.03 yunyun@newspim.com

효성이 린데그룹과 함께 울산 용연공장내 부지 약 1만여평에 신설 계획을 밝힌 액화수소 공장은 연산 1만3000톤 규모로 2022년 완공 목표다. 승용차 10만대 사용 가능한 물량으로 세계 최대 규모라고 효성 측은 설명했다.

실제 현재 도심내 수소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는 수소전기차 이용자들에게 어려움을 줄 뿐만 아니라 구매 희망자들의 의지도 꺾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기차는 각 건물 내 급속충전시설을 확대하면서 판매량이 크게 증가한 것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김세훈 현대차 전무는 국제수소포럼에서 "현대차 고객들의 불편함에 마음이 아프다"면서 "나도 넥쏘를 구매했는데 충전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수소경제가 어느정도 성장하기 전까지 해결하기 쉽지 않은 문제"라며 "산업성장 과정에서 겪는 불가피한 진통"이라고 덧붙였다.

이상헌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효성중공업은 CNG와 LNG 등 가스 충전소를 구축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체 충전 시스템의 엔지니어링 능력을 보유한 국내 유일의 수소충전소 토탈 솔루션 업체"라며 "효성중공업이 수소의 생산, 유통, 충전소 등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꾸려가는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