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전국 유치원 8000여곳·어린이집 3500여곳 급식 위생 전수 조사

급식인원 50인 이상·50인 미만 시설로 나눠 각각 실시
교육부·복지부 참여 TF구성…급식 위생 개선 대책 마련

  • 기사입력 : 2020년07월03일 11:58
  • 최종수정 : 2020년07월03일 11: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정부가 유치원 8000여곳과 어린이집 3500여곳에 대해 식재료 위생 관리 등에 대한 점검에 들어간다.

[안산=뉴스핌] 정일구 기자 = 경기 안산시 소재 A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EHEC) 집단 발생과 관련해 현재 11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됐다.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안산 유치원 장출혈성대장균(EHEC) 감염증 발생과 관련해 재원 중인 모든 원아와 교사, 조리 종사자 및 환아 가족 등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유치원 원아 및 종사자 등 202명 중에서 111명이 유증상자로 확인됐다. 원아 및 종사자, 가족 접촉자 중 장 출혈성대장균감염증 환자로 확진된 사람은 총 57명이다. 2020.06.27 mironj19@newspim.com

교육부는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어린이 식중독의 사전 예방을 위해 유치원ㆍ어린이집에서 운영하는 급식소를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는 116명이 집단 식중독 증상을 보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16명은 이른바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증상을 보여 투석치료 등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정부는 점검을 효과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급식인원 50명 이상의 집단급식 시설과 50명 미만 시설로 나눠 진행할 예정이다.

급식인원 50명 이상 유치원 4000여곳과 어린이집 1만2000여곳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점검한다. 보존식 보관 유무, 위생기준 준수 여부 등이 점검 대상이다.

급식인원 50명 미만의 유치원 4000여곳은 교육부 주관으로 시도교육청이, 어린이집 2300여곳은 복지부 주관으로 지자체가 점검한다. 개인위생, 시설ㆍ설비, 식재료 관리 등에 대한 점검이 진행된다.

한편 정부는 급식 위생 개선 대책 마련을 위해 테스크포스(TF)를 운영 할예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최근 안산 유치원 사례와 더불어 점차 기온도 상승하고 있어 어린이 먹거리에 대한 위생ㆍ안전관리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식중독 예방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pen@gmail.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