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코로나 이전 삶과 작별" 서울시, 방역·돌봄 등에 공공 언택트 서비스

방역·4차산업혁명·비대면·경제·돌봄 등 5대 비전 공개
감염병 콘트롤타워 구축 속도, 비대면 공공서비스 확대
돌봄 공백 해소 주력, 코로나 이후 실생활 변화 유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1:1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포스트코로나 대응을 위해 2022년까지 6116억을 투입한다. 방역·4차산업혁명·비대면·경제·돌봄 등 5대 분야 128개를 집중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민의 생활에도 큰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특히 감염병 대응 시스템과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돌봄 서비스 분야의 개선이 기대된다. 서울시가 2일 공개한 포스트코로나 '청사진'을 중심으로 다가올 실생활의 변화를 짚어봤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보건복지부-서울특별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7.01 yooksa@newspim.com

◆방역강화 최우선, 감염병 콘트롤타워 구축

서울시가 가장 집중하는 분야는 역시 '방역'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상시방역체계 구축과 감염병 대응 콘트롤타워의 필요성이 입증된만큼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에 나선다.

단기적으로는 12개 시립병원을 연계하는 시스템 구축에 집중한다. 각 병원별 인력과 물품, 치료제 등을 공유해 수급을 효율화하고 특히 병원별 입원환자와 병상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감염병 발생시 환자 배정을 조정한다.

동북권 서울의요원, 서북권 서북병원, 사남권 보라매병원 등 권역별 감염병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시립병원도 지정했다. 이들을 지원할 '시립병원 운영혁신센터'는 내년 6월까지 공공보건의료재단 내에 설립해 운영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중구 방산동 미 공병단 부지로 이전하는 국립중앙의료원과 해당 부지에 신설될 감염병전문병원이 감염병 종합 콘트롤타워 역할을 맡게 된다. 집단감염 확산으로 국가경제가 흔들린만큼 이에 대한 대비가 1순위라는 설명이다.

◆4차 산업기술 기반 공공 언택트 서비스 키운다

코로나로 촉발된 언택트 서비스의 활성화는 교통과 민원업무 등 공공서비스를 중심으로 이뤄지 예정이다.

시기적으로 가장 빠른 변화는 8월부터 적용될 '언택트 신용보증 서비스'다. 서울신용보증재단, 하나은행과 협업해 모바일(애플리케이션)로 각종 보증서류와 대출서류를 받는 것이 가능해진다. 서류 '한장' 발급을 위해 은행을 찾는 불편함이 상당 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의 'T맵 대중교통'으로 제공중인 지하철 혼잡도 서비스는 올해 2호선, 내년이면 모든 지하철노선으로 확대된다. 운행중인 전동차가 실시간으로 안전을 점검하는 '스마트 트레인 안전관리' 시스템은 올해 2,5,7호선에 적용하고 2022년에 전 노선에 도입할 예정이다.

2022년에는 지하철을 탈 때 개찰구에 카드를 찍지 않아도 된다. 고속도로 하이패스처럼 게이트를 통과하면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되는 '비접촉식 게이트'가 1~8호선 556개 게이트에 도입되기 때문이다.

◆코로나로 흔들린 돌봄서비스, 지자체 중심 공백 해소

코로나 사태로 발생한 가장 큰 혼란 중 하나고 보육대란이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대거 문을 닫으며 돌봄 '공백'에 놓인 수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호소했다.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가장 시급하게 요구된 분야 중 하나다.

이에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 가이드라인인 'S돌봄 감염예방 디자인'을 개발한다.

이 가이드라인에는 이용자 이동동선, 수납 디자인, 세면대 배치, 환기시설 등 공간과 제품 디자인을 통해 전염병 감염예방 효과를 높이기 위한 내용을 담는다. 국공립어린이집과 우리동네키움센터 등에 종합 적용한다.

또한 찾아가는 '긴급돌봄지원단'을 강화해 돌봄공백을 해소하고 5000여명 규모의 돌봄 '봉사단'을 만들어 필요한 사람들에게 우선 제공한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 이전 시대로 돌아갈수는 없다. 이제 과거의 삶과는 이별하고 새로운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며 "방역이 가장 중요하지만 4차 산업혁명 선도와 비대면 서비스 확대 등을 위해서도 많은 투자와 집중을 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