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비대면 등 '포스트코로나' 5대 비전에 6116억원 투자

방역·4차산업혁명·비대면·경제·돌봄 등 선정
총 128개 사업에 6116억원 투입해 선제 대응
혁신 표준모델 정립, 서민경제 활력에 집중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향후 2년간 방역과 비대면 산업 육성을 위해 6600억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한다. 방역과 비대면(언택트) 등 새로운 변화에 대응하고 4차 산업혁명과 스타트업 등 미래먹거리 사업에 선제적으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서민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경제와 돌봄 서비스 회복에도 집중한다.

서울시는 26개 산하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5대 비전 128개 사업에 2022년까지 6616억원을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5대 비전은 ▲상시 방역체계 구축 ▲4차 산업혁명 선도 ▲언택트 서비스 확대 ▲소외계층 지원 ▲감염병 대비 맞춤형 돌봄서비스 등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국립중앙의료원 신축·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보건복지부-서울특별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7.01 yooksa@newspim.com

박원순 시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는 소리없지만 강력하게 다가오고 있다. 매우 가까운 미래"라며 "시민일상과 직결된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선제적인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방역강화·비대면 확대 집중, 서민경제 활성화에 주력 

우선 상시 방역체계 구축을 위해 11개 사업에 747억원을 투입한다.

12개 시립병원 간 의료 인력과 물품, 시설 등 자원과 정보를 공유하고 민간병원과의 협력을 강화한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추진하기 위한 '시립병원 운영 혁신센터'를 내년 6월에 설립하며 역학조사관을 도와 확진자 동선추적을 담당하는 '감염 접촉자 추적요원' 300명도 신규 양성한다.

4차 산업혁명 분야 32개 사업에는 가장 많은 예산인 2675억원을 투자한다.

2022년 시범도입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 트레인 안전관리'는 운행 중 전동차 안전을 실시간으로 점검하는 시스템으로 645억원을 투입하며 SK텔레콤과 공동 추진하는 빅데이터 활용 지하철 혼잡도 정보 제공 사업에는 147억원을 배정했다.

특히 창업정책펀드 조성에 500억원, 혁신기술 지원에 100억원을 집중하는 등 신기술 개발과 사용화, 유망 스타트업 육성 등에 주력하다는 방침이다.

언택트 서비스 분야에서는 44개 사업에 831억원을 투입한다.

가장 관심을 모으고 있는 '지하철 비접촉식 게이트'는 고속도로 하이패스처럼 교통카드를 찍지 않아도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되는 방식이다. 2022년 1~8호선 556개 게이트에 도입될 예정이며 관련 예산은 29억원이다.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손잡고 은행 방문없이 각종 서류를 스마트폰으로 받을 수 있는 '언택트 신용보증 프로세스' 구축에도 나선다. 8월부터 하나은행과 시범운영 실시, 결과에 따라 연내 타 은행 확대를 추진한다. 45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서는 29개 사업에 1759억원을 투자한다.

영세 자영업자 지원 강화(18억원), 데이터 뉴딜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43억원) 등 여성, 중장년, 청년 등 세대별 맞춤형 일자리 지원 및 창업 지원 강화 등에 주력할 방침이다.

감염병 대비 맞춤형 돌봄서비스와 관련, 12개 사업에 104억원을 투입한다.

15억원을 들여 감염예방 효과를 극대화한 'S돌봄 감염예방 디자인'을 개발, 국공립어린이집과 우리동네키움센터 등에 적용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사회적 고립가구 지원을 강화(31억원)하는 등 돌봄 '공백' 해소에 집중한다.

박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표준모델을 만든다는 목표로 혁신을 본격화 하겠다. 상시 방역체계를 갖추면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영세 자영업자와 중장년, 여성 등 경제방역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