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혁신발전소' 중국, 대박 꿈 영그는 예비 '바이오 유니콘'

후룬연구원 26개 바이오 업체 예비 유니콘 선정
암 진단, 유전자 치료 새로운 먹거리서 두각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7: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2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지난 해 글로벌 최다 유니콘(10억달러 이상 가치 비상장기업,2019년 기준 206개)을 배출한 중국. 코로나 여파로 경제 내상이 깊어지고 있지만 혁신 기술로 무장한 중국 스타트 업들의 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제약·바이오 업종은 향후 가장 많은 신생 유니콘이 탄생할 분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후룬(胡潤)연구원은 126개 중국 스타트업이 향후 5년 내 유니콘 업체로 부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중 차세대 핵심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바이오 분야에선 가장 많은 수인 26개 기업이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됐다. 투자 열기도 식지 않고 있다. 올 1분기 중국의 제약 바이오 업종은 총 163억 위안(약 2조 771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약, 암 진단, 유전자 치료 등 새로운 먹거리 분야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대표적인 제약·바이오 신흥 기업을 짚어본다.

◆면역세포치료제 유망기업 '야오밍쥐눠'

야오밍쥐눠(藥明巨諾)는 세포면역 치료 분야에서 상당한 기술력을 축적한 스타트업으로 꼽힌다..

이 업체의 주력 연구 분야는 면역세포치료제다. 면역세포치료제는 암세포를 죽이는데 외부 물질이 아닌 환자 몸속의 면역세포를 이용한다는 점이 기존 항암제와 차별화되는 대목이다. 항암제 등 약품으로 인한 부작용은 최소로 하면서 암세포에 대한 공격력은 극대화한 치료제다.

특히 이 기업은 중국의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T, 키메릭 항원 수용체 발현 T 세포) 분야에서 가장 선도적인 업체로 꼽힌다. CAR-T 세포란 암세포를 항원으로 인식하는 수용체 유전자를 이용해 표적이 되는 암세포를 파괴할 수 있도록 유전자를 재조합한 것이다.

현재 야오밍쥐눠는 면역세포치료제의 임상시험계획승인신청(IND)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약품을 통과시킨 업체로 알려져 있다. IND 승인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 진행을 허용한다는 뜻이다.

한편 야오밍쥐눠는 지난 10일 1억 달러 규모의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 주요 투자자로는 한국의 미래에셋자산그룹, CPE 등 기관이 참여했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이 업체는 중국최대 CRO(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임상시험수탁기관) 업체인 야오밍캉더(藥明康德)의 계열사이다.

[사진=바이두]

◆유전자 진단 분야 다크호스 하이푸뤄스

하이푸뤄스(海普洛斯)는 유전자 진단 분야에서 '다크호스 기업'으로 통한다. 특히 이 기업은 돌연변이 유전자 분석을 통한 암 검진에 특화된 업체로 알려져 있다.

2014년 출범한 하이푸뤄스의 핵심 기술은 혈액 중 순환 종양 DNA (circulating tumor DNA, ctDNA)의 농도 분석을 통한 암 진단이다. 암 환자의 혈액 중 순환 종양 DNA 농도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높은 편으로 알려져 있다. 타 업체에 비해 극소량의 DNA만으로도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점이 경쟁력으로 꼽히고, 암 조기 진단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가다.

하이푸뤄스는 폐암 및 대장암 분야에서 많은 검진 데이터를 축적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중산대학 암 치료센터(中山大學腫瘤防治中心),중국의학과학원(中國醫學科學院) 암 센터가 주요 협력 병원으로 꼽힌다.

혈액 검사를 통한 암 진단은 고속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다. 인허(銀河)증권은 혈액 진단 분야가 향후 10년간 연평균 21.7%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시장 규모도 286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사진=바이두]

◆ 임상실험수탁(CRO) 분야 샛별, 디마이성우

디마이성우(締脈生物)는 CRO(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임상시험수탁기관)분야의 유망 바이오 업체다.

CRO(위탁연구기관) 업체는 신약 및 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양자간 혹은 다자간 계약을 통해 제약업체에 임상 분야의 위탁 연구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임상시험 수탁업체는 전문화된 기술력으로 신약 개발에 있어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16년 8월 설립된 디마이성우(締脈生物)는 전 세계 80개 국가에서 200여개 임상 시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디마이성우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9년 10월 50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B 펀딩에도 성공했다.

현재 임상시험 분야는 중국 제약업체들의 신약 개발 확대에 가파른 성장을 구가하는 분야로 꼽힌다. 천풍(天風)증권에 따르면, 중국 CRO 시장 규모는 오는 2021년까지 1165억 위안(약 20조원)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중국의 CRO 산업의 성장률은 2017년~2021년 연평균 20.32%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추산되면서 글로벌 평균성장률(8%)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바이두]

◆암 정복 도전장, 신약 스타트업 징팡이야오

징팡이야오(勁方醫藥)는 암 정복을 위한 신약 개발에 도전장을 내민 신흥 바이오 기업으로 꼽힌다.

2017년 출범한 징팡이야오는 차세대 항암제로 꼽히는 면역 항암제 분야에서 상당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중 면역 항암제는 암 환자의 면역력을 키워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하는 치료제로, 기존 화학 항암제와 비교해 부작용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이 업체의 신약 프로젝트는 회사 설립 2년만에 이미 임상 시험 단계에 진입한 상태다. 징팡이야오는 최근 판린자본(磐霖資本)으로 4억 달러 규모의 시리즈 B 펀딩에 성공했다.   

한편, 징파이야오의 창업자인 뤼창(吕强) 회장은 미국에서 박사 취득 후 글로벌 제약업체 노바티스 등 기업에서 20여년간 경력을 쌓았다. 2008년 귀국 후 야오밍캉더(藥明康德) 부총재를 역임한 바 있다. 

[사진=바이두]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