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보릿고개' 예고 아시아나항공...업계, 정부지원 '한 목소리'

KDB-HDC 지지부진 협상 예고..하반기 구조조정 가능성
정부, 항공업계 지원 턱 없이 부족.."규모 확대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3:2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아시아나항공은 올 하반기 혹독한 보릿고개를 예고했다. 경영정상화가 시급한 시점에 KDB산업은행과 HDC현대산업개발의 지지부진한 협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도 피어나고 있다.

해외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계를 살리기 위해 과감한 유동성 지원 등 기업 생존에 총력을 다하고 있어, 우리나라 역시 정부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종료 시한을 최장 연장 시한인 올 연말인 12월 27일까지 연기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7일이던 딜 클로징을 이틀 앞둔 지난 25일 정몽규 HDC그룹 회장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만나 재협상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속도가 당분간 지지부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들이 멈춰 서있다. 2020.04.22 mironj19@newspim.com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는 현재 매우 취약한 상태로 정상화가 시급한 시점이다. 지난 1분기 연결기준 아시아나항공 부채비율은 6281%로 지난해 말(1386%)보다 4배 이상으로 상승했다. 아시아나항공의 자본 총계는 1분기말 2103억원으로 지난해 말(9083억원) 대비 77% 가량 하락해 부분자본잠식이 심각한 상태다. EY한영은 최근 아시아나가 오는 3분기 중 완전자본잠식에 빠질 것이라는 내용의 보고서를 채권단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근본적인 재무안정성 개선을 위해서 대규모 자본 확충이 필요하다. HDC는 당초 인수종결시점인 6월 말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딜 클로징이 연말로 연기되면서 이마저도 무산됐다.

정부와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항공업 정상화 시점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외국인 조종사 대상 무급 휴직을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로 무기한 연장했고, 직원들이 무급휴직과 유급휴직을 병행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국제선 항공편은 기존 73개 노선에서 19개 노선, 주간 운항 횟수는 655편에서 62편으로 감소해 현재 운항률이 9.5%에 불과하다.

대형 항공사 관계자는 "정부와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종결 시점을 내년, 내후년까지도 보고 있다"며 "정부지원으로 순환휴직 중인 직원들이 돌아오는 올 하반기에도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될 경우 업계에서는 희망퇴직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검토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같은 상황에 산은과 HDC의 협상이 진행될 경우 대규모 구조조정을 거친 후 재협상 절차를 밟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이 경우 계열사인 에어부산과 에어서울 등의 분리매각 가능성이 거론된다.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우리나라도 항공업계 경쟁력 유지를 위해 지원을 더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주요국의 코로나19에 따른 항공산업 지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항공사 자산 대비 지원 비율이 주요국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미국은 250억 달러(30조4000억원) 규모의 여객 항공사 임금지원프로그램(PSP)을 마련해 일자리 지키기에 나섰고, 독일은 기간산업지원프로그램을 활용해 루프트한자에 총 90억 유로(12조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도 아시아나항공에 1조70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타 국가와 비교하면 턱 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는 지적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해외 주요 국가에서는 항공산업이 중요 기간산업이라는 인식 아래 최우선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기간산업안정기금, 채권매입기구(SPV) 등을 적극 활용해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세제 개편과 시장에 의한 산업 재편을 지원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항공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