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發 고용쇼크 자영업자 '직격탄'…사업체 종사자 석달 연속 감소

고용부, 5월 사업체노동력 조사 발표
3개월 연속 종사자 수 30만명대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가 3개월 연속 전년동월대비 감소했다. 특히 숙박업 및 음식점업, 교육서비스업 등 코로나19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업종들의 피해가 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용쇼크가 자영업자들을 덮치고 있는 모양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5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총 1830만9000명으로 전년동월(1862만명)대비 31만1000명(-1.7%) 감소했다. 전달에 이어 3개월 연속 전년대비 종사자수가 30만명 넘게 감소하는 초유의 상황이다.

◆ 숙박 및 음식점업·교육서비스업 종사자 22만4000명 감소

특히 정부가 추진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확산으로 숙박 및 음식점업(-15만5000명, -12.1%), 교육서비스업(-6만9000명, -4.2%)의 피해가 컸다. 이 외에도 사업시설 및 임대서비스업(-5만9000명, -5.1%),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4만5000명, -13.6%), 도매 및 소매업(-6만3000명, -2.7%) 등도 줄줄이 종사자수가 줄었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약 20%)도 6만9000명(-1.8%) 감소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인력 수요가 늘면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8만5000명, 4.7%) 종사자는 크게 늘었다. 이와 함께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행정(5만명, 6.6%),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만2000명, 3.1%) 종사자도 확대됐다.

5월 기준 사업체종사자 수 [자료=고용노동부] 2020.06.29 jsh@newspim.com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14만명(-0.9%), 임시일용근로자는 10만1000명(-5.5%), 기타종사자는 6만9000명(-7.5%) 감소해 단기근로자 일자리가 크게 줄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38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2만3000명(-2.1%) 감소했고, 300인 이상은 292만4000명으로 1만3000명(0.4%) 늘었다.

고용상황 변화를 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입·이직자 현황을 살펴보면, 5월 중 입직은 87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4000명(5.3%) 늘었다. 이직자 수도 80만4000명으로 8000명(1.0%)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입직자 수가 79만5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1000명(4.0%) 증가한 반면, 이직자 수는 70만3000명으로 6000명(-0.9%) 감소했다.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입직자 수는 7만7000명으로 1만3000명(20.8%) 증가했고, 이직자 수는 7만4000명으로 1만4000명(24.3%) 늘었다. 

입직 중 채용은 74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만5000명(-5.7%) 감소했다. 반면, 기타 입직은 12만5000명으로 8만9000명(251.8%) 늘었다. 이직 중 자발적 이직은 23만5000명으로 4만1000명(-14.9%), 비자발적 이직은 46만7000명으로 1만명(-2.2%) 감소했다. 기타 이직은 10만2000명으로 5만9000명(139.8%) 증가했다.

5월말 기준 지역별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전년동월대비 전남(1만명), 세종(6000명) 등은 증가한 반면, 서울(-12만3000명), 경기(-5만9000명) 등은 감소했다. 

◆ 4월 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 335만9000원…전년비 1.6% 증가

4월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35만9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1.6%(5만4000원)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이 351만7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0.4%(1만3000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68만1000원으로 11.0%(16만6000원) 늘었다. 

[자료=고용노동부] 2020.06.29 jsh@newspim.com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 임금이 481만7000원으로 0.3%(1만6000원) 증가했고, 300인 미만 사업체는 307만3000원으로 1.6%(5만원) 늘었다. 

고용부 관계자는 "300인 이상 임금상승률 둔화는 자동차 관련 산업의 임금체계 변경에 따른 상여금 축소 등으로 특별급여가 감소했고, 항공 운송업,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근로시간 감소로 인한 정액급여 등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622만4000원),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564만4000원),  순이고,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4만4000원), 사업시설관리, 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233만1000원) 순이다. 

◆ 4월 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 156.7시간…전년비 15.9시간 감소 

4월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56.7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5.9시간(-9.2%)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시간 증가는 근로일수(19.2일)가 전년동월대비 1.9일(-9.0%) 감소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고용노동부] 2020.06.29 jsh@newspim.com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이 162.2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8.9시간(-10.4%) 감소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98.5시간으로 1.7시간(1.8%)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근로시간이 156.2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6.1시간(-9.3%) 감소했고, 상용 300인 이상은 159.3시간으로 14.7시간(-8.4%) 감소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광업(177.9시간), 수도, 하수 및 폐기물처리, 원료재생업(173.0시간) 순이고,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31.6시간), 건설업(136.1시간) 순이다. 

1~4월 누계 월평균 근로시간(160.0시간)은 전년동기대비 1.9시간(-1.2%)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이 159.4시간으로 전년동기(161.7시간)대비 2.3시간(-1.4%) 감소했고, 300인 이상은 162.7시간으로 전년동기(162.8시간)대비 0.1시간(3.0%) 줄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광업(178.5시간), 수도, 하수 및 폐기물처리, 원료재생업(174.4시간) 순이고, 짧은 산업은 교육서비스업(132.6시간), 건설업(137.3시간) 순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