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종인의 '대권주자 백종원' 한 마디에...장제원·정청래 '설왕설래'

김종인, 19일 초선 오찬 자리에서 "백종원 어때요" 발언
장제원 "임영웅·영탁 거론하는 조롱농담 돌아" 비판
정청래 "나 김종인은 어떤가 할것...통합당, 둘로 쪼개진다"

  • 기사입력 : 2020년06월28일 12:05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차기 야권 대선주자로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언급한 후 정치권에서는 그의 발언을 두고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다.

장제원 통합당 의원은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반면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더 분발하라, 더 노력하라는 메시지로 해석한다"며 "액면 그대로 볼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야권 뿐 아니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예언적' 목소리를 냈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설전에 참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2020.06.24 leehs@newspim.com

김종인 위원장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가진 비례 초선의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대선 후보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여야 할 것 없이 인물이 한 명도 없다. 특히 통합당은 골수 보수, 꼴통 이미지부터 바꿔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후 "백종원씨 같은 분은 어떠냐. 이렇게 모두가 좋아하는 대중 친화적인 사람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정가에서 화제가 되자 장제원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우리당 차기 대선후보로 '백종원씨'를 거명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며 "우리당이 제공한 자리를 가지고 당의 대선 후보까지 좌지우지 하려 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어 "세간에서는 미래통합당 후보를 놓고 '백종원 보다 임영웅 이지' '아니야, 영탁이야' '우리 임영웅이 왜 미래통합당을 가냐'라는 조롱섞인 농담이 돌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사람을 존중하고 키워야 할 당이 비대위원장의 허언으로 이렇게 희화화 되는 모습이 참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진 전 교수가 장 의원의 발언에 대한 비판 논평을 냈다. 그는 "정치와 상관없는 일반인의 이름을 들먹이는 것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일이다. 게다가 '조롱'이라는 맥락에서 이름을 갖다 썼으니, 임영웅씨에게는 분명 유쾌한 일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대통령 될 씨가 따로 있나. '왕후장상에 하유종자'다. 이것이 조롱의 소재가 될 수는 없다"며 "게다가 저런 얘기를 하면 당장 제가 했던 것과 같은 반격을 받는다. 이는 통합당 사람들에게 아직 유권자와 커뮤니케이션하는 데에 필요한 전제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정청래 의원은 김종인 위원장의 발언이 궁극적으로 스스로를 대권주자로 띄우기 위한 전략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그나마 잠룡'들을 짓뭉개며 40대 경제전문가를 운운하다가 '아직 이 당에는 없다'라는 뉘앙스로 '차라리 백종원'을 들먹였다"며 "이 같은 논란들은 다 시간끌기 작전임을 나중에 알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이어 "이런 질문과 답변의 논란으로 시간을 보내다가 그럼 '나 김종인은 어떤가?'라는 궁극적 목표의 마각을 드러낼 것"이라며 "그때 친김종인 대 반김종인으로 미통당은 둘로 쪼개질 것이다. 백종원, 임영웅은 아니라고 본다. 나는 김종인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