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환매 중단' 옵티머스자산운용 등 압수수색

H법무법인·펀드 자금 들어간 회사도 압수수색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11:4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2: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검찰이 대규모 '환매 중단'이 우려되는 옵티머스자산운용 등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서울중앙지검 조사제1부는 '금감원 수사의뢰 등 사건'과 관련해 전날 오후 8시부터 이날 새벽 3시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옵티머스자산운용사 등 14개 장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서류 일체 등을 압수했다.

[사진=옵티머스자산운용 홈페이지]

압수수색 대상에는 같은 건물에 있는 H법무법인 뿐만 아니라 옵티머스 펀드의 자금이 간 것으로 추정되는 회사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옵티머스운용은 공공기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을 매출채권을 편입한다며 투자자들을 모았지만, 실제로는 대부업체나 부동산 시행사, 건설사 등의 사채에 투자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19일 현장검사에 착수했고, NH투자증권 등 판매사들은 22일 옵티머스 임직원들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옵티머스운용에 투자한 개인 투자자는 800명이 넘고, 현재 만기가 남은 잔액은 5565억원이다. 이 중 680억원이 환매 중단된 상태다.

앞서 검찰은 전날 김모 옵티머스운용 대표와 이모 이사 등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