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주식

[중국 핫스톡] '중국의 Z세대 놀이터', 온라인 플랫폼 비리비리 주목

비리비리, 온라인 회원 2억명 육박
주요사업 두자릿 수 이상 성장세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5:54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5: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Z세대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인 비리비리(嗶哩嗶哩·BILI.US)의 최근 주가가 예상을 넘는 실적 성장세에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비리비리는 온라인 게임, 애니메이션, 동영상, 광고 사업을 운영하는 종합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으로 꼽힌다. 특히 경쟁업체인 동영상플랫폼 아이치이(愛奇藝)와 달리 웹툰, 일본 애니메이션 등 20대들이 선호하는 '2차원 문화 콘텐츠'에 특화됐다. 2차원 문화 콘텐츠는 애니메이션, 만화, 게임, 소설 등 종류의 콘텐츠를 가리킨다.

1분기 실적은 '언택트 경제' 활성화와 맞물려 호조를 나타냈다. 비리비리 재무 보고서에 따르면, 이 업체의 1분기 매출은 동기 대비 69% 증가한 23억 2000만 위안(약 3967억원)에 달했다. 기존 시장의 예상 매출액인 (21억 7900만 위안)을 훌쩍 넘어섰다. 

비리비비의 주가도 '어닝 서프라이즈'에 힘입어 수직 상승했다. 주가는 연초 대비 130.34%(6월 22일 기준) 껑충 뛰었다. 시총 규모도 148억 달러(6월 22일 기준)로 경쟁사인 아이치이(178억 달러)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다.

◆20대들의 온라인 성지, 신세대 회원 확보로 잠재력 막대 

또 다른 약칭인 'B잔'(B站)으로도 알려진 비리비리 플랫폼의 핵심 경쟁력은 미래 소비시장의 주력 계층인 Z세대를 정조준하면서 광범위한 신세대 회원을 확보했다는 점이다. 'B잔'은 중국의 10대 후반에서 20대 초중반 계층의 공감을 얻으면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

실제로 중국 매체 스다이저우바오(時代周報)의 20초중반 계층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3%의 설문 응답자가 비리비리를 3년 이상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Z세대는 중국의 주력 소비 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중국 본토의 Z세대(1995년~2009년 출생자) 인구 규모는 2억 6000만명이다. 전체 인구의 20%에 달하고, 이 비중은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Z세대의 월간 가처분 소득은 3501 위안(약 60만원)에 달한다.

비리비리 웹페이지[사진=셔터스톡]

이 플랫폼의 회원 규모는 고속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향후 수익성 확대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비리비리의 회원 규모는 1분기 기준 1억 7200만명을 기록, 동기 대비 7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모바일 월간 활성이용자(MAU) 수는 전년동기 대비 77% 증가한 1억 5600만명에 달한다. 또 일간 활성이용자수(DAU)는 5100만명에 이르렀다.

특히 온라인 회원 중 핵심 지표로 꼽히는 '정규 회원'수도 급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비리비리의 정규 회원이 되기 위해선 100개 질문으로 구성된 '커뮤니티 퀴즈'에서 60점 이상을 획득해야 한다. 이 관문을 통과한 이용자들은 '정규 회원'이 된다. 일반 온라인 회원에서 정규 회원으로 승급한 이용자 수도 1분기 기준 동기 대비 66% 증가한 820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력 사업인 게임사업도 순항중이다. 1분기 게임 매출은 동기 대비 32% 증가한 11억 5000만 위안에 달했다. 코로나 19로 인해 늘어난 여유 시간으로 게임 유저들에게 충분한 여가 선용의 기회를 제공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4월 배급한'프린세스 커넥트 Re:Dive'도  100만명의 이용자를 끌어모으며 양호한 흥행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향후 게임 사업 실적 전망도 낙관적이다. 현재 비리비리는 출시를 준비 중인 게임 수만 30여개에 달한다. 이중 8개의 게임이 이미 판호(版號,게임 서비스 허가권)를 발급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또 다른 주력 사업인 생방송·부가서비스 부문도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72% 늘어난 7억 9000마 위안에 달한다. 비리비리의 생방송은 교육에서부터 음악 프로그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아우른다.

1분기 광고 사업 매출도 동기 대비 90% 늘어난 2억 1000만 위안에 달했다. 비리비리는 최근 광고 영업 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건실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눈부신 실적 성장세에 외부 기관의 투자도 유치했다. 소니는 지난 4월 4억 달러를 투입해 전략적 투자자로서 비리비리의 지분을 인수하는 동시에 애니메이션과 게임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비리비리의 주가는 지난 5월 기관들이 내놓은 목표 주가를 훌쩍 넘어섰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5월 28개 기관 애널리스트들이 제시한 비리비리의 평균 목표 주가는 29.32 달러로 집계된 바 있다. 현재 비리비리의 주가 수준(42.89 달러·6월 22일 종가)은 목표주가 대비 약 46% 상승했다.  

중신(中信)증권은 동영상 콘텐츠의 다양화, 이용자 확대에 따른 광고 매출의 증가로 비리비리의 실적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매출은 약 105억 위안(약 1조 795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