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종합]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전단 야밤 살포...통일부 "엄정 조치할 것"

"수사 진행 상황서 전단·물품 살포 시도…깊은 유감"
"대북전단 살포, 남북긴장 고조·지역주민 생명 위협"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5:07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23일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전날 대북전단 살포를 시도한 것에 유감을 표명하며 엄정 대응을 천명했다.

통일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정부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관련자들이 정부가 대북전단과 물품 살포 금지 방침을 밝히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단과 물품을 북한에 살포하려고 시도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그러면서 "정부는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박상학 대표와 관련자들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엽합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22일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2020.06.23 noh@newspim.com

이어 "정부는 대북전단과 물품 등의 살포는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로 이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6명의 회원들이 전날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성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을 20개의 대형 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살포 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형 애드벌룬에는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이라는 제목의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도 담겼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강원도 홍천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한 2~3m짜리 대형 애드벌룬이 현지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한편 북한은 최근 대북전단에 크게 반발하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또한 대남전단 살포와 대남확성기 방송 재개 등을 예고하고 있다. 남북관계가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가운데 대북전단 살포로 인한 파장이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