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종합] 자유북한운동연합 "22일 밤 11시 대북전단 50만장 기습 살포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23일 오전 보도자료 통해 발표
풍선 20개로 기습 살포...경찰, 살포 여부 확인 조사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0:2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2일 밤 경기도 파주시에서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북한운동연합 6명의 회원들은 22일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 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 살포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엽합은 22일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 살포했다"고 밝혔다.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2020.6.23 noh@newspim.com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공개한 대형애드벌룬에 부착된 현수막에는 '어찌 잊으랴 6·25, 민족살육자 김정은·여정 할애비 김일성 침략자를. 인민이여 일어나라!' 등의 구호가 담겼으며 김정은·김일성·김여정의 사진이 나란히 실렸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계속 보내던 고정맴버들은 경찰을 피해 다니느라 성동격서식으로 일반회원들이 해서 영상과 사진이 잘 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대북전단은 남풍을 타고 북으로 잘 갔다"고 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이 공개한 사진과 동영상만으로는 대형애드벌룬이 북한으로 실제 넘어갔는지, 또한 몇 개가 살포됐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다.

경찰도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의 주장과 관련, 사실관계를 현재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은 최근 대북전단에 반발하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했고, 대남전단 살포와 대남확성기 방송 재개 등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남북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살포로 인한 파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