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현금이 왕' 美 기업 투자 줄이고 자산 팔고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08:57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08: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경제 활동 재개에 뉴욕증시가 상승 탄력을 보이고 있지만 기업들의 현실은 크게 다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충격에 대비하기 위해 미국 기업들 사이에 현금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이 두드러진다.

10% 이상 고금리에 회사채를 발행하는가 하면 자산 매각이 봇물을 이루고, 투자는 사실상 마비 상태다. 하반기까지 매출 절벽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에 기업들이 방어적인 경영 전략을 취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마스크 쓴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회사채 발행과 자산 매각 등 미국 기업들이 현금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보도했다.

PNC 파이낸셜이 지난달 블랙록 지분을 130억달러 이상 팔아치웠다. 이는 유통시장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매각에 해당한다. 블랙록 지분을 25년에 걸쳐 보유하고 있던 PNC가 이를 처분한 것은 현금 확보를 위해서다.

제약업체 사노피 역시 보유중이던 리제너론 제약의 지분 20%를 전량 매각해 117억달러의 현금을 손에 쥐었다.

소프트뱅크는 지난주 T-모바일 지분 300억달러를 대부분 팔아치웠고, 폭스는 로쿠 지분 5%를 매각해 3억5000달러의 자금을 마련했다.

호텔 업체 힐튼 월드와이드 홀딩스는 로열티 포인트 매각으로 10억달러의 현금을 확보했고, 주택 건설업체 레나는 현금 소진을 막기 위해 대지 매입을 중단했다.

의류 업체 게스는 자본 지출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 이상 대폭 줄이고, 운영 비용도 30% 축소했다.

기업들이 불확실성 대비에 사활을 걸면서 투자는 뒷전으로 밀려났다. 이는 중장기적인 경제 성장과 맞물린 문제라는 점에서 시장 전문가들이 경계감을 보이고 있다.

회사채 발행도 봇물을 이루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의 회사채 매입에 기댄 돈잔치가 벌어지는 사이 자금을 비축하자는 움직임이다.

맥도날드가 회사채 발행으로 48억달러의 자금을 확보했고, 반도체 칩 업체 인텔도 104억달러에 달하는 회사채를 매각했다. 이에 따라 인텔의 부채비율은 35% 늘어났다.

아메리칸 에어라인은 12%의 고금리에 회사채를 발행하는 등 높은 이자 비용을 감당하며 자금을 확보하는 기업들도 상당수다.

회계 컨설팅 업체 딜로직에 따르면 미국 상장 기업들이 2분기 들어 금융시장을 통해 확보한 현금이 1480억달러에 달했다. 2분기 총액은 사상 최고치에 이를 전망이다.

시장 전문가들은 불편한 표정이다. 기업 이익이 줄어드는 상황에 대규모 회사채 발행과 신용라인동원이 레버리지를 지나치게 높이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얘기다.

비용 감축도 활발하다. 초이스 호텔 인터내셔널은 20%에 달하는 직원을 감원하거나 임시 해고했다. 인건비를 줄여 자금을 최대한 아끼겠다는 의도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엘리프 빌기 자파롤리 글로벌 자금시장 헤드는 WSJ과 인터뷰에서 "기업 경영자들이 바이러스 충격의 심각성을 정확히 인식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 상황이 기업들의 투자를 포함한 경영 전략 전반에 대한 방향을 바꿔 놓았다"고 전했다.

조지타운 대학의 리 핀코위츠 교수는 "팬데믹 사태 이외에 이른바 흑인 사망 시위에 정치권 불확실성까지 굵직한 사안들이 기업을 불안하게 한다"며 "현금 확보 움직임이 두드러진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