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르포] "침체된 항공업계에 활력을"...국립항공박물관 7월 개관 '이상무'

우리나라 최초 훈련기 복원 등 소장유물 6900여점 '풍성'
"인재 육성·글로벌 행사 유치로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

  • 기사입력 : 2020년06월21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한민국은 시련의 순간에도 가장 높은 꿈을 꾸었기에 오늘날 전 세계 어디로든 마음껏 날아갈 수 있게 됐습니다. 국립항공박물관이 침체된 항공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우리 항공업계 위상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정호 국립항공박물관장.

지난 18일 방문한 서울 국립항공박물관. 항공박물관을 찾아오는 길은 어렵지 않았다. 지하철 김포공항역에서부터 항공박물관 방향을 알려주는 표지판이 큼지막하게 여러 군데 설치돼 있다. 김포공항 국내청사에서 5분 정도만 걸으면 박물관을 찾을 수 있다. 김포공항 화물청사 전면 배후단지 내 항공기 제트엔진을 본떠 만든 4층 높이 외관이 웅장하게 펼쳐져 있다. 지난 2017년 첫 삽을 뜬 지 3년여 만에 공사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립항공박물관 전경 (제공=국립항공박물관) 2020.06.21 syu@newspim.com

박물관 입구에는 공식 캐릭터 '나래'가 방문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애니메이션 EBS의 '슈퍼윙스'에 앞으로 공식 출연도 예정돼 있다. 애니메이션 안에서 나래의 출동기지가 항공박물관이라고 하니 아이들을 위한 또 하나의 '성지' 탄생을 예고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체온을 측정하고 손 소독을 한 뒤 방문록까지 작성하고서야 내부로 들어갈 수 있었다. 박물관 내부는 다음달 5일 정식 개관을 앞두고 전시물과 체험관 내부 점검이 한창이다. 개관일인 7월 5일은 우리 항공역사에 매우 뜻 깊은 날이다.

1920년 7월 5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최초의 비행학교를 세운 날로, 다음달 5일이 꼬박 100주년을 맞이하는 날이다. 최초의 비행학교는 우리나라가 아닌 미국 캘리포니아주 윌로우스라는 곳에 처음 세워졌다. 이 곳에서 어렵게 비행 훈련을 마친 조종사들은 독립운동과 6.25전쟁에 참여해 활약했다.

이날 안내를 맡은 서성훈 항공박물관 전시기획팀장은 "당시 현지 매체인 윌로우스저널에 우리나라가 항공학교를 세운 사실을 대서특필했다"며 "매우 귀한 사료로 미국 현지에서 원본을 확보해 이달 중 기증식을 열 예정이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립항공박물관 내 전시돼 있는 항공기와 보잉747기 내부 모습. 2020.06.21 syu@newspim.com

박물관 내부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여러 대의 실제 비행기와 모형이다. 윌로우스 항공학교에서 훈련에 사용된 '스탠더드 J-1'은 사료를 바탕으로 여러 '항공 덕후'들이 모여 실제 모형으로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이를 비롯해 항공독립운동가 안창남이 직접타고 여의도에 내린 것으로 알려진 '금강호', 1948년 사용한 우리나라 첫 민간여객기 '스테이션 왜건', KAI가 순수 국산기술로 개발한 민간항공기 'KC-100 나라온'의 실제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좀처럼 보기 힘든 보잉 747기의 단면을 확인할 수 있다. 대한항공의 흔쾌한 기증 덕이다. 비교적 최신의 전시, 체험 장비들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지원을 많이 받았다.

박물관 예산 중 상당한 금액이 항공기 구입과 복원에 쓰였다는 게 서성훈 팀장의 설명이다. 그 만큼 박물관 측은 전시품 확보에 공을 들였다. 총 소장유물 6919점 중 5265점은 구입, 1524점은 기증을 받았고 나머지 130점은 복원했다. 서 팀장은 "그간 우리 항공역사에 대한 정립이 제대로 돼 있지 않았다"며 "자랑스러운 우리 항공 역사를 우리 뿐만 아니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박물관 1층은 이 같은 세계의 항공역사와 우리나라의 항공역사를 살펴 볼 수 있고, 2층에서는 우리 항공산업 분야와 위상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이어 3층에서는 항공기술 발전이 가져올 미래 생활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항공박물관은 단순 관람에 그치지 않고 적극적인 체험교육(유료)을 제공한다. 승무원들이 실제로 받는 안전훈련 체험은 물론, 직접 항공기 조종도 체험할 수 있다. 인천공항 관제실도 꾸려 공항 운영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립항공박물관에서는 항공기 조종체험을 할 수 있다. 2020.06.21 syu@newspim.com

항공박물관이 주목을 받는 점은 수십년간 항공업계에서 근무한 조종사, 관제사, 승무원들이 직접 안내를 맡아 생생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이날 여객기 조종훈련을 맡은 한 노신사는 "공군부대에서부터 비행기를 몰아 대한항공에서 30년간 여객기를 몰았다"며 "아이들에게 조종사, 관제사의 꿈을 심어주기 위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이 항공박물관에는 퇴직한 관제사와 조종사, 사무장 출신의 승무원 들이 모두 26명 근무한다. 이 외 VR을 활용한 블랙이글, 패러글라이딩, 행글라이딩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초대 박물관장은 국토부 2차관을 지낸 최정호 관장이다. 2차관 시절 추진된 사업으로 직접 관장까지 맡게 됐다. 박물관 직원들도 최 관장과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는 국토부 출신 직원들로 다수 채워졌다.

최 관장은 "항공운송 세계 6위, 항공기 제작 세계 12위라는 위상에 걸맞지 않게 항공역사의 정립과 항공산업과 문화의 연계 등은 부족했다"며 "항공박물관 운영을 통해 항공강국에 걸맞는 문화진흥과 산업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최근 항공업계 침체에 우려를 전하며 "향후 박물관이 항공업계 미래인재 육성과 글로벌 행사 유치로, 항공업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